더 골(The Goal)

IMG_0850 (768x1024)

정말 오랜만에 읽은 책. 8년쯤전 직장동료의 추천으로 구매해놓고 최근에 일주일간 휴가로 캠핑가서 읽게 되었다.

물리학자인 엘리 골드렛이 집필, 1984년에 발행되어 MBA 코스 필독서가 경영관리부문 베스트 셀러중 하나인 The Goal. 제조기업의 생산관리 측면에서의 효율성을 증대시기는 제약이론 (Theory of Constraint, TOC)를 소설의 형식을 빌어 설명했다.

이책에 나오는대로만 따라해도 제조업에서는 생산성 증대효과를 봤다고 할 정도로 이 책에서 설명하는 생산관리 혁신의 프로세스는 효과적이다.  TOC이론이 매우 구체적으로 제조업의 운영관리를 위해 개발되고 디자인되었기 때문에 제조업에 적용하기가 가장 용이하다. 하지만 이 책에서 나온 이야기들은 다른 영역에서 차용해서 적용할 만한 아이디어들이 상당히 있다.

책 제목처럼 목적(Goal)을 제대로 잡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 제대로 된 목적을 설정한다는 것은 기업이나 가정, 개인에게 있어서도 그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첫번째 일인듯 싶다. 개인에게 있어서도 돈, 지위, 명예, 가정, 행복 등 여러가지 중에서 자신의 목적을 정확하게 정의하는 것이 첫번째여야 한다. 목적이 명확하지 않으면 성과지표를 제대로 정의할 수 없고, 결국 열심히 살았지만 진짜 목적을 이룰 수 없다.

기업의 목적은 돈을 버는 것이기 때문에 TOC에서는 비용절감(원가회계 관점)이나 재고관리(JIT 관점)보다는 현금창출률(Throughput)을 가장중요한 성과지표로 삼는다. 그 다음으로 재고, 마지막으로 운영비용이 TOC에서 보는 3가지 성과지표이다.

위에서 정의된 목적과 성과지표에 근거해서 현 시스템의 문제를 찾아 해결하고 생산성 증대시기는 방법론의 하나로 병목자원(Bottleneck Resource)을 찾아서 1) 활용도를 높이고 2) 대체 자원을 활용하는 방법을 적용한다. 병목자원의 중요한 점은 한곳에서 병목현상이 일어나면 그 다음 공정은 생산능력이 여유가 있어도 대기상태로 있어야 한다. 결국 병목자원의 생산능력이 전체 시스템의 생산능력을 결정하고, 그것이 곧 현금창출률을 결정한다. 다시말해, 병목자원에서의 1시간의 Loss가 발생하면 그것은 시스템 전체의 1시간의 Loss가 된다. 따라서 시스템 전체의 흐름을 병목자원의 활용도 증대에 초점을 맞추어 재구성해야한다. 병목자원은 물리적인 기계일수도 있지만, 잘못정의된 규정과 같은 Intangible 한 것일수도 있다.

이과정에서 변화에 대한 저항, 팀별 이해관계 충돌 등 여려가지 어려움들을 극복해야하는데 여기서부터는 실행력의 문제가 된다.  또한 병목자원은 계속 변화하고 비병목자원이 새로운 병목자원이 되기도 하기 때문에 1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혁신이 필요하다.

TOC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TOC컨설팅 을 참고하면 좋을듯.

내가 다니는 회사는 마케팅 소프트웨어 회사기때문에 제조업방식을 그대로 적용하긴 힘들지만 현재 눈에 딱 띄는 병목자원으로는 DBA가 1위, Dev Team이 2위 인듯하다. 회사에서 DBA리소스를 활용하기 너무 힘들다. 뭔가 Ticket을 통해 요청을 해도 Top Priority가 아니면 요청사항 처리되는데 한달을 넘기는 일도 부지기수다. DBA가 얼마나 열심히 일하고 있는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 활용도를 높이기는 쉽지 않아 보이고, 다른 팀에서 난이도가 높지않은 DBA역할을 나눠서 해줄 수 있으면 어떨까싶다.

Easter Camping to batemans bay #5

캠핑 마지막날은 날씨도 좋고해서 주변 해안가 산책에 나섰다.

 

IMG_0443

바닷가 마다 있는 이런 벤치는 어느동네를 가도 있는게 참 신기하다.

 

 

 

IMG_0447

역시 날씨가 좋아야 바다도 반짝반짝. 잔디도 파릇 파릇.

 

IMG_0451

캠핑장에서 나와서 우회전하면 바닷가 산책길이 잘 만들어져 있다. 넓은 잔디를 보니 뭔가를 굴리거나 날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건 확실히 나뿐인가?

 

 

IMG_0453

바다가 보이는 쪽에는 휴가철에만 오는듯이 보이는 Holiday House가 꽤 보인다. 걷다보니 어느집은 연휴라 가족들이 다 한자리에 보인듯 한데 4 대쯤 되는 차가 전부 벤츠 RV. 아마도 가족이 전부 사짜집안인듯. 그외에도 바다가 보이는 명당자리에는 대체로 크고 좋은 집들이 자리잡고 있다. 대도시에서 거의 5시간 걸리는 외곽인데도 명당자리에는 이미 빈땅이 없다.

 

 

IMG_0454

산책을 마치고 다시 캠핑장 입구까지 돌아왔다. 캠핑장에서 왼쪽으로 나가면 비치로 연결되는데 비치와 캠핑장 사이에는 작은 강이 바다로 흘러나오는데 이곳이 아이들 놀기에는 또 최적이다. 가족단위로 여름에 오기에도 딱 좋은 곳이다.

 

 

tohome1

원래 하루더 캠핑장 예약을 했었지만 좋은 날씨덕에 텐트가 바싹 잘 말라있는데 내일은 비가 온다하니 빗속에 텐트걷을 걸 생각하니 그냥 오늘 조금 여유있게 쉬다 늦게라도 정리해서 시드니로 올라가기로 함. 하루더 예약이 없었다면 보통 오전 10시에는 자리를 비워줘야하는데 내일까지 우리자리라 이후에 천천히 나올 수 있었다.

 

tohome2

시드니 돌아오는 길은 항상 아쉽지만 이렇게 한번식 자연속에서 에너지를 충전하고 집으로 돌아오면 매일 매일 조금은 지겹게 느껴지던 집안은 얼마나 따듯하고, 침대는 얼마나 푹신하며, 화장실과 목욕탕은 또 얼마나 편안한지 잊고 있었던 걸 되세기게 된다.

Easter Camping to batemans bay #4

넷째날은 캠핑장을 Dalemy Camp Ground(https://goo.gl/maps/CFGqPNXdxDT2) 로 변경. 캠핑장에서 바로 바다가 보이는 위치라 나름 매력적임.

다만, 어제까지 있었던 Depot Beach Holiday Park(https://goo.gl/maps/GguS1u1jA492)과 비교하자면 아느한 맛은 없음.

 

IMG_20150404_172012

 

 

IMG_0439

이 캠핑장은 특이한게 불피우겠다고 하면 그자리에 삽으로 잔디를 파주고 거기다 피우라고 함. 불피우는게 끝나고 나면 다시 잔디를 덮어놓고 돌아왔던 기억이. ㄷㄷㄷ

 

 

IMG_20150404_171228

이제 자주하다보니 맨땅에서도 장착불은 잘 붙임. 요령은 뭐 부채질만 잘 하면 됨. 요즘은 배터리 들어가는 애들용 손 선풍기를 들고다니면서 그걸로 붙임. 부채질 하다가 손목 아파서리.

 

 

IMG_0441

근데 연휴기간이다보니 캠핑 사이트가 Full Book인데, 우리자리가 하필이면 단체로 온 오지가족들에게 빙 둘러사인 곳. 처음 도착해보니 이땅은 그 가족텐트들의 아이들 놀이터로 사용되고 있었음.

아마 이방인지 놀이터를 빼앗아서 썩 좋지 않았을 듯. 해서 우리는 이렇게 의자를 뒷쪽 주차공간쪽으로 뽑아야 했음.

어찌보면 이런게 연휴에 캠핑하는 재미일지도.

 

 

IMG_20150404_193118

어쨋거나 불도 피웠고, 저녁엔 역시 숯불 삼겹살 BBQ.

 

 

IMG_0438

Batemans Bay에서 찾은 맛집. BakeHouse. 처음 가보고 괜찮아서 Batemans Bay로 장보러 나갈때면 찾고 있다. 처음 이집을 들어가게 된 이유는 지역 주민들이 많이 찾는 집이라서, 다시 말하면 손님이 많길래.

즐겨가는 캠핑장이 다 Batemans Bay주변이라 중간중간 이곳에 나와서 장도보고 필요한 물자도 보충하고 함.

Easter Camping to batemans bay #3

캠핑 갔다온지 1년이 지나서 블로그를 쓰려니 기억나는게 없어 너무 힘들다. 남겨온 사진이나 몇장 투척하고 마무리할까 함.

IMG_0423

집에서 준비한 밑반찬이 베이스가 되는 캠핑장에서의 흔한 식사.  4월인데도 모기때문에 상밑에는 항상 모기향이.

 

 

IMG_0424

바닷가에는 언제나 처럼 사람도 없고.

 

 

IMG_0429

연휴가 캠핑온 사람들이 군데군데 보이기 시작. 안타깝게도 우리자리도 내일부턴 다름 사람에게 예약되어서 우리는 내일부턴 다른 캠핑장으로 이동해야 함. 그렇지 않았다면 5박 6일동안 이곳에 쭉 눌러앉아 있었을 텐데.

 

 

 

IMG_0435

텐트로 찾아온 포썸. 이젠 자주봐서 놀랍진 않지만 음식물 쓰레기를 텐트 주변에 놔두면 밤새 쓰레기를 뒤지기 때문에 신경쓰여서 잠을 잘 못자게 되다는.

 

회사의 매각 발표

2016년, 참 다이나믹 하게 시작한다. 2016년 1월 20일 회사는 전격적으로 모그룹내 켐페인, 소셜미디어, 이커머스 부문을 각각 독립회사로 만들어 매각한다는 발표를 했다.

랭기지로 출발했던 모회사가 여러 디지털 사업분야를 수년간에 걸쳐 합명하면서 온라인 고객경험관리의 선두주자가 되고자 큰 그림을 가지고 합병한 여러 사업분야의 영업, 운영, 상품 모든 부분에서의 통합을 진행해 왔으나 결국 그 큰 꿈은 이루어지기 힘든 방만한 문어발식 확장으로 판단되었고, 핵심사업이라고 여겨지는 랭기지와 통합 시너지가 큰 문서관리시스템 및 WCM부분만은 모그룹에 그대로 남겨 통합을 가속화시키고 나머지는 3개 분야는 매각하여 다른 회사에 넘긴다는 것.

최초의 이 큰 그림을 완성하기에는 모그룹의 자금력이 부족했던것 같고, 계속되는 주가하락에 주주들의 압력도 적지 않았던것으로 보인다. 작년 말 창업자와 그룹내 #2가 급작스럽게 회사 떠났을때 어쩌면 이미 방향성은 정해졌던것이 아닌가 싶다. 많은 사람들이 창업자의 퇴사를 충격과 아쉬움으로 받아들였지만, 그것이 회사의 일부분을 매각하는 것으로 까지 연결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는 못했다. 왜냐면 회사는 여전히 전부분 통합작업을 계속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급작스런 발표로 직원들 모두 패닉상황이나 다들 빠르게 현재 여건에서 각자가 할 수 있는 최선을 찾아가고 있는 모습이다.

내가 속해있는 켐페인 부분의 매각과 그에 따른 조직정비가 어떤 모습으로 개개인에게 나타날지. 개인적으로는 회사의 스폰으로 영주권을 넣고 이제 승인까지 약 2개월 정도 남은 시점. 캠페인 부문이 매각되기 까지는 3개월에서 6개월정도의 시간이 남았다고 하지만 이와 관련한 조직정비 및 감원(?)은 그보다 먼저 진행될 수도 있는 상황. 모든것은 up in the air.  직원들은 아무것도 정해진것도, 확실한 것도 없는 가장 불편한 시간속에 남겨졌다.

호주에서의 지난  7년간 여러가지 일들을 겪었지만 이번처럼 당황스럽고 쫄깃한 상황은 또 처음인듯 하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아마도 스스로의 밸류는 높이는 것뿐인가 싶다. 그것이 살아남는 것에도 도움이 되고, 만약의 경우에 다시 길을 찾을 때도 시간을 줄여줄 수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