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전통음식

호주온 지 얼마되지 않았을때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음식은 뭘까? 호주인들이 가장 즐겨먹는 호주다움을 나타낼 수 있는 음식은 무얼까 궁금했었는데 어느 영어선생의 대답은 비프 스테이크 바베큐 정도? 라고 대답했다.

이민자의 나라인 호주는 다양한 국가의 음식점들이 들어와 있다는 점이 장점인 반면, 호주고유의 음식이라는게 거의 찾아볼 수 없다는게 특징이기도 하다.

하지만 어느 영어선생의 대답처럼 정말정말 바싹 익힌 (Great well done) 비프가 들어가 있는 버거가 어쩌면 가장 호주에서 쉽게 접할 수 있고 많이들 즐겨먹는 음식중 하나가 아닐가 싶다. 시외곽이나 조그만 해변이나 변두리 어느 지역의 평범한 레스토랑에 들어가도 비프 버거는 항상 주문이 된다. 때문에 호주에서는 한국에서처럼 TGI Friday류의 패밀리레스토랑이 인기를 얻지못하는 것이라고도 한다.

개인적으로 사진에서처럼 심하게 잘 익힌 (이게 호주식이라고 한다) 비프가 개인적으로 입맛에 딱 좋다. 소고기를 너무 익혀 먹는건 촌스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내 입맛과 호주입맛이 일치하는게 있다는 건 좋지 아니한가. ^^

그리고 보통 레스토랑에서 버거를 주문하면 저렇게 넓은 접시에 칼과 포크를 함께 주고 종종 사진처럼 2개의 빵을 첨부터 닫지않고 열어논 상태로 내어준다. 그대로 비프 스테이크 먹듯이 요령것 칼로 잘라서 포크로 먹어주면 된다. 첨에는 버거를 스테이크처럼 포크와 나이프로 먹는다는게 좀 요란스럽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먹기도 하거니와 나름 그 방식에 익숙해져 버렸다. 대충 한국의 크라제버거랑 비슷하다고 할 수 있겠다.

여기다 감자 칩과 콜라를 추가하면 완벽한 버거세트가 된다. 사진은 집근처에 있는 식당중 버거가 괜찮다는 집에서 식사를 시작하기 전에 한장 찍어본 것. 많은 식당에서 버거를 팔다보니 가격과 맛도 천차만별, 학교식당이라면 버커킹보다 조금더 낳은 정도의 맛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이 제시되기도 하고, 잘고른 유원지나 펍에서는 약간은 비싼가격이지만 비프 스테이크에서와 동일한 품질의 진짜 비프가 나온다. 호주의 쇠고기는 워낙 괜찮은 편이라 아무집에서나 주문해도 절대로 형펀없는 질긴 고기는 만날수 없다. 이것도 호주 스테이크가 인기있는 이유중 하나일듯.

지금껏 먹어본 중에는 시티의 Pitt 스트리트에 살때 집아래 1층의 펍에서 팔던 버거랑 블루마운틴 갔다가 그동네에서 먹어것 버거 그리고 본다이비치에 있는 버거전문점에서 먹었던 버거가 꽤 괜찮았다.

첨언: 아이러니 하게도 위 사진의 버거는 한국인이 운영 하는 식당에서 한국인 주방장이 만든 것임.

If you enjoyed this post, please consider leaving a comment or subscribing to the RSS feed to have future articles delivered to your feed reade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