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엘츠(ielts) 시험을 보고나서

Ielts 공식시험을 처음으로 봤는데, 얼마전 결과가 나왔다. 비싼시험이라 의외로 긴장되긴했는데, 뭐 이렇쿵 저렇쿵 할 것 없이 시험은 실력대로 나온다고 믿는편이라 아마도 대충은 실력대로 나왔다고 생각된다.

결과부터 보면 Reading : 8.0, Listening : 7.5, Speaking : 7.0, Writing : 6.0, 평점 : 7.0 나왔다.

저 숫자들이 의미하는 바를 몇가지로 생각해 볼 수 있는데, ielts점수의 가치를 그 점수로 가능한 일들을 가지고 생각해보면 다음과 같다.

졸업생 비자의 요구사항이 전항목 6.0 이상이기 때문에  가까스로 졸업생 비자는 가능하겠다. 인터네셔널 학생들이 호주대기업에 취업할때 최소 필요점수가 7.0이니 그것도 대충은 되겠다. (물론, 말 많이 하는 직종은 더 높게 요구한다). 호주에서 대학원 가려면 아카데믹 버젼으로 평점 6.5이상, 일부 말 많이 하는 학과나 학교지명도가 높은 대학은 7.0을 요구한다. 그래서 저 점수대는 대충 그런 정도의 의미를 지닌다고 생각할 수 있다.

첨 대학원 갈때 아이엘츠 공부해서 6.5 받기가 귀찮아 대학연계영어코스를 이용했지만, 사실 대학다니면서 느끼는 점은 대학원 공부를 제대로 따라가라면 대학에서 요구하는 아이엘츠의 점수를 받을정도의 영어공부는 학교가 요구하지 않아도 준비하고 가는 것이 맞겠구나 하는 것이다.

그리고 요즘 또 깨닳은 것이 있다면, 성인이 된 후에는 외국 몇 년 나와 산다고 외국인처럼 영어를 한다는 건 말도 안되는 일이라는 것이다. (첨엔 6개월만 지나면 외국어 잘하게 될 줄 알았다). 그래서 요즘은 외국에서 대학나왔다는 친구들에 대해서는 영어실력을 별로 기대하지 않는다. (물론 사람나름이긴한데). 사실 나가수를 보면 한국생활 20년씩된 박정현이나 김조한의 한국어가 여전히 어색한 것을 보면 한국사람이 외국나가서 10년이상 살아도 한국인인 우리가 보면 잘하는 것 같지만 외국인들이 볼때는 여전히 어색한 느낌을 계속받게 된다는 것을 짐직할 수 있다. 우리는 한두문장만 들어봐도 박정현/김조한의 한국어가 어색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것과 같다.

그렇다면 영어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비결은 결국 한국에 있건 외국에 있건 영어를 계속 공부하는 것 뿐이다. 영어로 읽고, 쓰고, 듣고 그리고 말하고. 외국에서 태어난 10살된 친구들만큼 영어하려면 10년간 하루 12시간씩 공부하면 될까? 매일 영어공부를 6시간씩 한다면 20년, 3시간씩 한다면 40년이 걸린다? 내가 중학교 1학년에 영어공부를 시작해서 지금 근 30년가까지 됐지만 여전히 외국인들과 회의라도 할라치면 알아듣기 바빠 말한마디 끼기도 힘들고, 듣는 중간중간 의미를 놓치는 일도 다반사인걸 생각해보면 시간만 보낸다고 되는일은 아닌게 분명하다.

좀더 구체적으로 내가 받은 아이엘츠 점수를 돌이켜보면,

Reading 8.0, 동양인들은 대체로 읽는 영어에 강하다 공부도 문법위주고, 영어신문이나 Times 읽기같은게 내가 대학때 가장 일반적인 영어공부법이고 혼자서도 읽는건 언제라도 할 수 있으니까. 점수가 가장 잘나오는 영역인 것이 맞는것 같다. 요즘도 이메일이나 뉴스같은것 보다보면 외국사이트를 종종 들어가게 되니까 그것만 읽어도 읽기 공부자체를 따로 할 필요는 없을것 같다. 앞으로도 읽기는 계속 좋아지거나 최소한 유지는 될 것 같다.

Listening 7.5, 아이엘츠 첫시간 시험이 리스닝이라 잠이 좀 덜 깨서 좀 실수가 있었던것 같은데 의외로 잘 나왔다. 근데 리스닝도 혼자서 ABC CNBC, 토크쇼 같은거 계속 보면 되기 때문에 공부할 방법이 부족한 편은 아니다. 다만 그냥 한국라디오 듣듯이 계속 외국뉴스를 망연히 틀어놓고 딴일 하거나, 기차타고 다니면서 외국방송 이어폰으로 끼고 다니긴하는데 듣는 양에 비해서 생각보다 듣기가 늘지 않는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 이유를 찬찬히 생각해 보니 막연히 수동적으로 듣기만 하는 방법으로는 들리는 건 계속 들리는데 안들리는건 계속 안들리니까 전혀 늘지는 않고, 나중엔 안들려도 그냥 맘만 편안해 지는 이상한 상태가 되버렸다. 결국 해답은 듣기도 하루에 30분이든 한시간이든 전력으로 집중해서 듣고, 특히 안들리는 부분은 반복해서 들고 스크립트가 있다면 찾아봐서 하루에 하나라도 내것으로 만드는 것을 계속 쌓아나가야 듣기가 는다는 것이었다. 참으로 단순한 이유다. 근데 그걸 모른체 수년을 막연히 듣기만 하면서 늘지 않는다고 투정했던것 같다.

Speaking 7.0, 말하기 시험 담당관이 내 이야기에 좀 지루해 하는것 같아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걱정보다는 괜찮은 점수가 나온것 같다. 근데 리스닝도 마찬가지지만 이 리스닝/스피킹 만큼은 시험점수가 큰 의미가 없다. 무슨 말이냐면, 외국에서 길거리를 다니다 주변에서 외국인들이 자기들끼리 하는 이야기를 듣다보면 거의 들리지 않는다. 또한 내가 외국인에게 말할 때 그 말을 끝가지 참을성 있게 들어주는 외국인은 많지 않다. 이건 교과서 언어와 길거리 언어의 차이점에서 오는 것이다.  리스닝/스피킹 8.0 받아도 외국인들과 농담따먹기 하는 영어는 별도로 배워야 하는 것이라고 본다. 교과서 영어만 공부하면 샛님이 말하는 식의 언어를 구사하게 되는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스피킹부터는 혼자서는 공부하기가 쉽지 않다, 거울보고 영어스피킹 연습하는 것도 한두번이지 혼자서 중얼거리면 이상해 보일 뿐더러 주고 받는 것이 대화의 기본임을 생각할 때 혼자하는 영어스피킹은 살아있는 영어가 아니지 싶다. 그래서 스피킹은 기본을 익힌 다음에는 부딪히는 수 밖에는 없다. Toastmaster같은 영어로 대중연설을 하는 클럽같은곳을 나가거나 외국 자원봉사단체에 나가서 일하든지, 자꾸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Writing 6.0, 이건 확실히 좋은 점수는 아닌데, full time 영어학원을 마쳤을 1년반 전보다 writing실력이 좀 더 준 것 같다. 외국친구들과 어설픈 대화가 늘면서 그게 writing에 영향을 주어서 글이 점점 informal해지고 문법적으로 맞지않는 표현을 자꾸쓰게 된다는 점이 Writing에 영향을 준 듯하다. 이건 정말로 혼자 공부할 수가 없는 것이고, 외국인과의 대화로도 해결되지 않아서 쉽지 않은 문제다. 한국말이라고 해도 말을 잘하는 사람이나 글을 잘 쓰는 사람은 따로 훈련을 받아야 하는 것처럼, Writing을 잘하고 싶다면 학원을 다니든, 개인교습을 받던, 회사에서 깨지면서 배우든 나름의 방법을 통해서 훈련해야 한다.

호주와서 2년반이 지났지만, 여전히 영어가 힘들다. 앞으로 몇년후에나 영어가 힘들지 않게 느껴질까? 호주에 중학교때 건너와서 정착한 한국인 친구들을 만나보면 영어가 한국어 못지않게 또는 그 이상으로 편하게 느껴지는 것을 본다. 한국말을 40년쯤 썼으니 앞으로 40년쯤 더 영어를 써야 영어가 더 편해질까? 음, 오래살아야 겠는데. 🙂

If you enjoyed this post, please consider leaving a comment or subscribing to the RSS feed to have future articles delivered to your feed reader.

20 thoughts on “아이엘츠(ielts) 시험을 보고나서”

  1. 음,,항상 몰래 와서 훔처만 보고 가다가; 처음으로 글남겨보아요;
    항상 유용하고 솔직한 많은정보 얻고가네요^^
    저도 현재 UTS에서 마케팅을 전공하고있어서 그런지 더 가깝게 느껴지는군요..
    앞으로도 좋고,많은 information 부탁드립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 반갑습니다. UTS 동창이시네요. ^^ UTS에서 한국분들 뵙기가 그렇게 쉽진 않더라구요. 제가 있는 IT에도 몇몇 있긴 하지만 정말 손에 꼽습니다. 뭐 괜찮으시면 학교에서 언제 커피라도 한잔할까요? ^^

      1. 아^^ 좋죠 , 근데 전 UTS undergraduate구..
        마스터과정 하신다고 읽었었는데^^;;
        제가 매주 금요일에 IT건물에서(Building3) 수업을 하나 들어요 6-7:30pm
        제 메일로 연락처같은거 남겨주세요그럼~

      2. 저 올해 IT 네트웍과정으로 대학원 들어갑니다, 2월달에요.
        공부를 늦게 시작해서 나이 40지나서 이제 들어가네요.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뵙고 싶네요.

        1. 네트웍 시작하신다구요. 전 네트웍 기초 과목만 들었는데도 많이 어렵던데요. ^^ 그래도 많은 분들이 네트웍 공부하셔서 자리도 잘 잡으시고 하시더라구요. 화이팅입니다. UTS대학원에 한국분이 보통 다섯손가락 안으로 굉장히 적었는데요. 몇분 안되지만 같이 공부하시는 분들하고 서로 알고지내면 많은 도움이 되실것 같습니다. 발랄한 20대 초반과 같이 공부하려면 좀 힘드신 부분도 있긴할텐데 외국애들은 나이 별로 신경안쓰니까 오히려 그건 편하실거에요. 여튼 화잉팅입니다. 첫학기 학점이 좋으면 외국인 유학생에게는 특별 장학금도 있으니까 (혜택이 많이 돌아가지는 않지만) 첫학기는 무조건 쉬운과목위주로 수업선정해서 High Distinction 목표로 하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팀별과제가 많은데 이때는 팀선정이 학점의 60%까지도 결정해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절대절대 부지런하거나 경험많은 친구들과 팀이 되시길. 팀구성 잘못되면 군대서 고문관하고 같이 생활하는 만큼 힘듭니다. 학점도 엉망되구요. 수업첫날부터 팀원을 헌팅하셔야 팀구성이 원활히 되실거에요. 다시 한번 화이팅입니다 !! P.S. 혹시 네이버 카페에 Kossie(호주 IT엔지니어모임) 이라고 있는데 가입하시면 시드니에 자리잡으신 분들과 연결되실수 있을 겁니다.

          1. 답글이 있을 것이라고 전혀 예상을 못했는데.. 답변 주셨어 대단히 고맙습니다.
            첫글을 여기 올린 후 어느듯 지금 파이날을 남겨두고 있네요.
            올려주신 글들, 100% 공감합니다. HD는 정말 공부 잘하는 애들이 좀 있었어
            힘들거라 생각하고 있답니다. 하지만 신청을 해 볼려고 생각 중입니다.
            밑도 끝도 없이 말이죠. ^^; 다행히 그룹은 서로 트러블 없이.. 그냥 제가 다 한다
            생각하고 하면 되더군요. 80프로를 제가 다 할거라고 생각하니 문제가 싹 사라지더라구요. 그다음은 스피킹이 전 제일 문제인데, 아직 프리젠테이션 전인데 그룹애들한테 호되게 야단맞게 생겼네요… ^^ 받아 들여야죠. 생각했던 것 보다 즐겁게 학교 생활을 하고 있답니다. 그렇지만 듀데이가 임박해오면 여기서 내가 뭐하고 있나 하고 생각도 들곤 합니다. ^^ 좋은 글 올려 주셨어 너무 감사드립니다.

          2. 아 참.. 저 인터넷 프로그래밍 수강하는데 혹시 어싸 1 자료를 참고로 받을수 있을런지요.
            거의 90프로 완성했는데 문제는 quantity를 추가하고 같은 아이템을 또 추가를 했을 경우 카트 창에서 두 개의 합을 어떻게 처리 해야 할 지 .. 고민중입니다. 지금 이것 하나 때문에 삼일동안 삽질(?)을 하고 있답니다. 실례가 될 지 모르겠습니다만, 메일로 도움을 청해도 되겠습니까?
            제메일은 whitepark24@gmail.com 입니다. 부탁드리겠습니다.

          3. 답변을 제때 못드려서 죄송합니다. 제가 5월에 미국출장을 갔다오느라 블로그 관리를 하지 못했습니다. 다른 필요한게 있으시면 연락주세요. 가능한 부분이면 도와드리겠습니다. 그럼.

      1. 블로그를 읽고 여쭤볼게 있어서 글을 남기게 됩니다.

        런던대 Distance learning 과정에 관한 것 입니다.

        바쁘신줄 알지만 도움을 좀 얻고 싶어서 염치 불구하고 부탁드립니다.

        학사 과정을 생각하고 있고요, 지원자격을 보면 영어 능력을 요구하는데

        꼭 공인영어(TOEFL 등..) 스코어가 있어야 지원이 가능한지요,

        제가 공부하고 싶어하는 International Relations 코스에 들어가서 살펴보니 영어 점수 외에

        대학 학사, 준학사 과정에서 영어로 배우고 시험을 치룬 경우 인정이 되는(정확한 해석인지는 모르겠으나) 것으로 보여지는데 맞는지요?

        제가 전공을 영어교육을 전공 중( 대학 3학년 재학 중입니다)이라 위 요건에 제가 어느정도 부합하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해봅니다…

        위와 같은 경로로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가능할지 또는 위와 같은 방법이 아니면 다른 방법은 없는지요.

        정 안되면 영어 공인시험을 치뤄야하는지요..

        바쁘신데 죄송합니다. 부탁드리려고 하다보니 글이 길어졌습니다.

        제 이메일로 답변 가능하시다면 부탁드립니다. bakpark3726@gmail.com 입니다.

        1. 메일로도 보내드렸습니다만, 구체적인 요건에 대해서는 해당 학과에 문의하시는 것이 정확할 듯 싶습니다. 같은 런던대 소속이라도 실제 학교와 학과에 따라서 요구하는 내용은 다를 것으로 생각됩니다.

  2. 수준있는 좋은글 감사합니다.
    제 아들도 IT공부중이어서 관심이 많습니다.
    건강하시구요

  3. 뒤늦게 호주 이민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joe 님의 블로그에서 많은 도움을 얻고 있고요..
    저도 이메일로 몇가지 여쭤보고 싶은게 있는데, 이메일 주소 좀 보내주실 수 있을까요? 감사드립니다. ^^

  4. 여기저기 블로그 보면 결국 기승전결 학원홍보여서 거리감이 있었는데 여기는 정말 진심이 느껴지고 기분도 좋고 여튼 더 궁금하게 있는데 메일로 답장 기다리겟습니다. 꾸벅

    제가 궁금한것은,
    저는 독학으로 2개월 공부해서 아이엘츠 6이 나왔는데요.
    솔직히 저는 지금 호주 워킹홀리데이비자로 왓지만
    제작년에 다리를 크게 다쳐서 비자만 워홀비자이지 거의 쉬려고 온거거든요. 그런데 쉬는동안 아이엘츠를 한번 본거구요.

    그러다가 시험이 끝나고 내가 워홀비자이니 다리도 점점 회복중이고 돈이나 벌까 하던 찰나에,
    여기게 재활쪽 course가 잘 되있더라구요 TAFE도 유명하고요

    여기 호주 대학원 가려면 일단 아이엘츠 점수 부터 끌어올려야하나요? 뭐 또 준비할게 많나요?ㅠㅠ
    제가 지금 대학교 4학년 인데 휴학하고 온거거든요..ㅠㅠ
    아직 1년이 더 남은 상태인데
    일단 졸업이나하고 다시 호주를 와야 하는 걸까요 ㅠㅠㅠ

    1. 안녕하세요.

      독학으로 2개월 공부해서 6점 나오셨으면 영어 기초는 충분하신것 같습니다. 호주 대학원은 대체로 6.5를 요구하고, 의대쪽은 7.0이 필요하다고 알고 있습니다. 물론 학교마다 또 조금씩 다릅니다. 목표하시는 학교과 학과를 정하시면 해당과에서 요구하는 점수를 대학 홈페이지에 찾을 수 있을겁니다.

      학사가 없으면 대학원은 좀 힘들지 않을까 싶구요.

      TAFE은 제가 경험이 없어서 도움이 안될것 같습니다.

      영문으로 구글 검색하면 생각보다 많은 정보를 얻으실 수 있을겁니다. 가장 확실한건 대학으로 직접 전화를 하는게 좋습니다.

      그럼.

  5. Hi Joe,

    안녕하세요?
    호주 금융관련 기사를 검색해보다가 우연히 joe 님의 블로그를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제 이름은 Martin (한국 이름은 김효식)입니다.

    작년 11월 말에 호주 본다이 애플스토어로 트랜스퍼가 되어서 호주에 첫 발을 들이게 되었습니다. (2015년 한해동안 애플 캐나다에서 일했습니다.)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호주에 있다보니 6개월 동안의 본다이 애플에서의 근무를 마치고 현재는 시티 시드니 무역관에서 인턴으로 일하고 있어요.

    서론이 길어졌는데, 그래도 제 소개를 간단히 하고 싶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가 내년 UTS MBA 나 business 과정을 생각하고 있었는데요. 우연히 joe 님이 같은 대학 대학원을 졸업하신걸 보고 이렇게 인사드리고 싶었어요.

    제가 대학원에 가고자 하는 이유는 일단 지난 6개월 동안의 호주 생활이 생각이상으로 좋았고, 또 애플에 다시 돌아가기 위해서는 학생비자 또는 워홀 세컨비자가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IT 쪽을 전공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공부해보지 못한 분야라서요. 제 한국 대학에서의 전공이 경영학이었고 3년과정의 대학보다는 2년 과정의 대학원이 시간, 돈에서도 나을거 같아서요.

    선배님께서 올려주신 글을 보고 대학원 생활에 대한 이미지를 대충 그려볼 수 있었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제 이메일은
    cantaperyou@gmail.com
    입니다.

    UTS master 관련해서 몇가지 궁금한 점이 있는데
    혹시 블로그 댓글 확인하시고 메일 주시면 너무 감사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Best regard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