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ter Camping to batemans bay #5

캠핑 마지막날은 날씨도 좋고해서 주변 해안가 산책에 나섰다.

 

IMG_0443

바닷가 마다 있는 이런 벤치는 어느동네를 가도 있는게 참 신기하다.

 

 

 

IMG_0447

역시 날씨가 좋아야 바다도 반짝반짝. 잔디도 파릇 파릇.

 

IMG_0451

캠핑장에서 나와서 우회전하면 바닷가 산책길이 잘 만들어져 있다. 넓은 잔디를 보니 뭔가를 굴리거나 날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건 확실히 나뿐인가?

 

 

IMG_0453

바다가 보이는 쪽에는 휴가철에만 오는듯이 보이는 Holiday House가 꽤 보인다. 걷다보니 어느집은 연휴라 가족들이 다 한자리에 보인듯 한데 4 대쯤 되는 차가 전부 벤츠 RV. 아마도 가족이 전부 사짜집안인듯. 그외에도 바다가 보이는 명당자리에는 대체로 크고 좋은 집들이 자리잡고 있다. 대도시에서 거의 5시간 걸리는 외곽인데도 명당자리에는 이미 빈땅이 없다.

 

 

IMG_0454

산책을 마치고 다시 캠핑장 입구까지 돌아왔다. 캠핑장에서 왼쪽으로 나가면 비치로 연결되는데 비치와 캠핑장 사이에는 작은 강이 바다로 흘러나오는데 이곳이 아이들 놀기에는 또 최적이다. 가족단위로 여름에 오기에도 딱 좋은 곳이다.

 

 

tohome1

원래 하루더 캠핑장 예약을 했었지만 좋은 날씨덕에 텐트가 바싹 잘 말라있는데 내일은 비가 온다하니 빗속에 텐트걷을 걸 생각하니 그냥 오늘 조금 여유있게 쉬다 늦게라도 정리해서 시드니로 올라가기로 함. 하루더 예약이 없었다면 보통 오전 10시에는 자리를 비워줘야하는데 내일까지 우리자리라 이후에 천천히 나올 수 있었다.

 

tohome2

시드니 돌아오는 길은 항상 아쉽지만 이렇게 한번식 자연속에서 에너지를 충전하고 집으로 돌아오면 매일 매일 조금은 지겹게 느껴지던 집안은 얼마나 따듯하고, 침대는 얼마나 푹신하며, 화장실과 목욕탕은 또 얼마나 편안한지 잊고 있었던 걸 되세기게 된다.

If you enjoyed this post, please consider leaving a comment or subscribing to the RSS feed to have future articles delivered to your feed reade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