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olution 2017

최초의 Public Resolution. 신년계획을 몇번 세워본 적은 있지만 꾸준히 그것을 측정하고 연말에 평가까지 해본적은 한번도 없다. 그래서 올해 처음으로 신년계획을 블로그에 공개적으로 올려서 스스로에게 부담을 주고자 함. 지인의 신년계획에 자극받은 것도 한몫. 목표설정은 가능한 심플하고 계량가는한 형태로 해서 연말에 평가할 수 있도록 함.

  1. 건강관리

    30대를 통해서 체력이 점점 예전같지 않다는 것을 느끼다가, 40대가 넘어서면서 부터 몸이 한두군데씩 손상이 오기 시작했다. 뒷돌이 빠지거나, 각종 관절에서 안나던 소리가 나고, 하산할때 무릎에 통증이 있고, 노안이 시작됐고, 평생최초로 입원까지. 올해는 오랬동안 목표로 삼았지만 꾸준히 실패해온 운동목표를 다시 세워본다.

    매일 기초체력운동 10세트 하기. 1세트는 팔벌려 높이뛰기 10회, 런지 10회, 팔굽혀펴기 10회, 수정된 웟몸일으키기 10회로 구성. 경험상 운동안하다가 하면 3~4세트밖에 못하는데 몇일하다보면 7~8세트까진 가능하고, 그 위로는 오히려 점점 쉬워지고 호흡이나 근력의 발달이 확연하게 느껴진다 (평소 원체 안하다보니 차이가 확나는 편). 문제는 이걸 꾸준히 이어가는게 무척 힘들다는 점.

    올해는 매일 달성치를 따로 기록해서 연말에 평가를 해볼 생각. 목표는 매일 하루도 걸르지 않고 꾸준히 해서 평생가져갈 습관으로 만드는 것.

    실천방법음 매일 30분 일찍 일어나 운동하는 것. 이외에 매일 운동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듯, 게다가 아침에 운동하면 몸이 활성화 되서 생산성이 올라감. 가끔 어쩔 수 없으면 저녁에라도 하겠지만 저녁에 운동하면 잘때까지 몸에 활성화되서 숙면에 방해가 되는 듯.

  2. 자기계발

    2-1. 다들 하나씩은 가지고 있다는 Microsoft Certified Solution Developer 자격증에 도전. 수년전부터 해야지 하면서 여러가지 핑계 (영주권 준비로 여유가 없어서, 자격증보다는 트렌디한 스킬이 더 중요하니까, 등등) 로 미뤄왔지만 IT로 전업한 나로서 항상 기초가 부족한다는 점과 그것을 보완할 방법을 고려할 때 올해엔 MCSD 를 따는 것을 자기계발 목표로 함.

    실천방법은 물리적인 공부시간이 필요하므로 출퇴근 기차속 3시간중 2시간을 활용. 근데 기차만 타면 졸려서 대책이 필요하며 인터넷 접속도 제한적이라 실천해가면서 방법을 찾아야 할 듯.

    2-2. 월 1회 개발자 모임에 참석. 주로 .Net이 되겠지만 종류불문하고 흥미있는 곳이면  OK. 온라인 모임도 가능. 사이드 프로젝트가 발생할 경우 그것으로 대체도 가능.

  3. 블로깅

    주 1회 블로깅을 목표로. 개발관련은 영문 블로그에, 그외는 이곳에 하는 것으로 함.  여러모로 블로깅은 자기성찰과 자기PR이 동시에 가능한 훌륭한 방법이라는 생각.

  4. 독서

    한달에 한권을 목표. 종류는 불문. 워낙 책을 안읽어서 그냥 읽는 것 자체를 목표로

 

다 적고보니 뭔가를 이뤄내겠다는 것 보다는 올해는 좀 더 부지런하게 살겠다는 것으로 한줄 요약이 가능한 듯하다. 소박하지만 적어도 게으르게 살지는 않았다는 평가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If you enjoyed this post, please consider leaving a comment or subscribing to the RSS feed to have future articles delivered to your feed reader.

4 thoughts on “Resolution 2017”

  1. 1월 결산
    잘된점. 일단 누가 보든 안보든 목표를 공개하고나니 모티베이션이 상당하다. 앞으로도 새해목표는 꼭 공개적으로 세워야겠다 싶다.

    1. 매일 운동량 기록시작. 2주쯤이후부터 흐트러지기 시작. 그후로는 이틀에 하루만 기록.
    2-1. 시작은 했으나 일단 우선순위에서 밀림. 당장 습득해야할 Hot Skill들이 있어 담분간 그것에 집중할 예정. Angular2, Autofac, Moq를 공부했으니 이것으로 나름 대체가능하다고 생각됨.
    2-2. Alt. Sydney의 Meetup 참가. Docker로 빌더환경을 관리하기. 개발자가 관리자가 됐을때 도움될 발표.
    3. 블로깅 제로. 소재는 있었는데…
    4. 책읽기 제로.

    기타: 사람이 참 신기한게, 단지 내가 세운 목표일뿐인데 자꾸 허접하게라도 목표량만 채워버리고 싶은 유혹을 느낌.

  2. 2월 결산
    잘된점. 1월결산후 부지런떨었던 점?
    부족한 점. 무리해서 심막염 증세가 다시 나타난 점.

    1. 1월 결산후 심기일전했으나 곧 흐트러져 월후반에 아프고나서 운동중단. 무조건 목표숫자를 채우기 보다는 수면을 우선순위에 놓고, 피곤할땐 요가로 대체하는게 더 효과적일 듯.
    2-1. 자격증은 계속 중단상태에서 Moq, Rest API 공부. Not too bad. 당분간 꼭 필요한 기술이라고 여겨지는 부분을 계속 공부하는게 좋을 듯.
    2-2. 건강문제로 캔슬
    3. 1월과 마찬가지로 우선순위에서 계속 밀림.
    4. 이메일과 SNS를 다 못읽으니 책읽은 시간은 없는 것으로. 대책필요.

    목표한 바는 아니지만 나름 꾸준히 기타를 다시 연습하고 있음. 머리가 쉬는 효과가 있는 듯한 느낌적 느낌 그리고 타이핑 오타가 줄어드는 부수적인 효과가 있음. 아마도 치매예방에도 도움이 될 듯. (긍정적인 부분을 찾기위한 애타는 노력…)

  3. 3월 결산.

    건강이 최고, 운동보다 충분한 휴식.
    3월은 건강문제로 일체 목표달성은 중단.

  4. 4월 결산

    3월의 반복. 5월부터는 다시 조금씩 시작해도 될 듯. 참 시간이 빠르게 흐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