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Y – Plantation Shutter 설치하기

계속되는 인터리어 작업의 일환으로 교체대상이던 부엌창 롤 블라인드를 플랜테이션 셔터로 교체.

원래는 버티컬로 교체하려고 했었는데 부엌창은 작으니 소소한 럭셔리랄까 어째저째 스스로 수긍하며 바샤우드 셔터를 주문.  8주간 지난 이제 도착은 물건은 아래와 같음. 멜번에 있는 https://www.blindsonline.com.au/ 에서 주문했는데 어째 물건은 중국에서 온것인지 중국 글씨들이 내용물에 적혀있음.

나름 파손되지 않도록 패널박스는 종이박스위에 나무판자를 보강했고, 길죽한 프레임 박스는 각 모서를 굉장히 하드한 종이로 보강하서 보내왔다. 부서지기 쉬우니 배송시에는 맨위에 올려서 보내라는 파란 스티커가 덕지적지.

패널박스를 열어보니 초 튼튼한 뽁뽁이와 스치로폼으로 제법 포장이 안정감있게 잘 되어 있다.

 

3개의 패널은 모두 꺼내보니 깔끔하니 마감이 잘되있고 상처도 전혀없이 나름 퀄리티는 나쁘지 않은것 같다.

 

이제 프레임 박스를 살펴보는데. 뙇! 하고 찍힌 자국이. 일단 인증사진 남기고 불안한 마음으로 포장을 해체해 보는데…

 

이런 정확하게 프레임에 손상이.  다행히 프레임 뒷면이라 컴플레인 안하고 그냥 조립하기로 함. (취급주의라고 그렇게 써놨는데….)

 

예전 구매시에 살펴봤던 조립 동영상의 기억을 더듬으며 프레임부터 조립시작. 프레임 조립은 쉽게 끼워넣고 나사박고 하면 되서 IKEA 가구보다 더 간단하다.

 

패널 연결은 더욱 간단하다. 경첩은 이미 달려있기 때문에 들어서 프레임의 제자리에 놓고 경첩핀만 손으로 넣어주면 끝.

근데 자세히 보니 왼쪽 패널와 오른쪽 패널의 셔터닫히는 방향이 반대다. 왼쪽은 위로 올려서 닫고, 오른쪽은 아래로 내려야 닫히게 되었있네.

컴플레인하려다가 유트로 설치동영상을 5편쯤보다보니 내가 패널을 잘못 달았음을 깨달았다.

 

게다가 패널을 닫았는데 사진 위처럼 끝까지 닫히지 않는다. 패널은 휜것인가? 이것도 컴플레인하려고 사진일단 찍고.  유튜브 설치 동영상을 계속 더 뒤져보니, 아무래도 내가 프레임을 창틀에 고정할때 수평을 제대로 맞추지 않아서 그런것 같다.

결국 패널 다시 떼어내고 프레임 나사 전부 다시 풀어서 수평계 놓고서 최대한 수평과 수직이 맞도록 나사하나 하나를 조심스레 조인후 잘못설치했던 패널로 제대로 설치하니…

 

두둥. 패널도 잘 닫히고, 셔터 방향도 셋다 동일하게 설치 완료.

처음 설치할때 패널이 제대로 닫히지 않았던 원인중 하나는 창틀이 오래되 정확하게 수평수직이 아니기 때문에 셔터 프레임을 창들에 힘으로 밀어붙힌후 고정했던게 문제였다.

10년된 창틀보다는 새로 배달된 셔터가 수평수직이 정확하기 때문에 최대한 뒤틀리지 않게 설치하는게 포인트.

Measure twice, cut once 라고 했는데 오늘도 Cut 3 times and it seems working. 이 됐다. ㅋ.

우리집엔 창이 워낙많고 넓은데 복권이라도 터지지 않는이상 셔터설치는 부엌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닐까 싶다.

 

If you enjoyed this post, please consider leaving a comment or subscribing to the RSS feed to have future articles delivered to your feed reader.

“DIY – Plantation Shutter 설치하기”에 대한 6개의 생각

  1. 안녕하세요.(무지하게 엄청) 많이 늦었지만, 자택에 잘 정착하신것 축하드립니다. 약 2-3년 전에 올려놓으신 글을 재미있게 보았더랍니다. 그때만해도 직장 구하시는 이야기, rent 구하시는 이야기, chest pain으로 병원에 입원한 이야기를 봤었는데, 그것이 이렇게 기억에 잘 남아 있는줄 몰랐답니다. 며칠전에 hornsby 에 있는 “비원” 이라는 중국집에 대해서 알아보려다가 우연히 부인되시는 분의 naver blog에 들어가게 되었답니다. 물론 부인되시는 줄 모르고 그냥 이것 저것 읽다가, 이사 준비 하는 과정에서 남편이 가슴 통증으로 입원했다는 부분을 읽으면서 “가슴 통증으로 입원하는 한국인이 많나보네” 했답니다. 그러다가 남편분 글을 퍼 왔다고 올려놓으신 것을 읽다가 “어? 그 아픈 분이 이 아픈분이네?!” 했답니다, 아..하하.. 공부하기, 직장구하기, 심지어 발치 이야까지 (저도 2017년에 급기야 발치를..) 글을 재밌게 읽고, 공감도 많이하고 했습니다. 두분이 함께 오랜세월동안 재미있게 글을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naver를 사용하지 않아서 부인되시는 분에게는 재미있게 읽었다는 말을 남기지 못했어요. 대신 꼭 말씀 전해 주세요.

    1. 재미있게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와이프도 좋아하네요. ^^ 집사서 들어온지 1년 쫌 지났네요. 돌이켜보면 호주와서 많은 일들이 있었던것 같습니다. 한국에서는 아주 평범하게 살았는데. ^^ 여하튼, 건강이 최고인것 같습니다. 이 더 않뽑으시길 바라고, 건강하세요.

      1. 네, 감사합니다. 건투, 건강 및 건치(!)를 기원합니다. 전 임플란트 진행중이랍니다…. 아쉬워서 하고 있지만, 정말 할 짓이 아니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