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ter Camping to batemans bay #4

넷째날은 캠핑장을 Dalemy Camp Ground(https://goo.gl/maps/CFGqPNXdxDT2) 로 변경. 캠핑장에서 바로 바다가 보이는 위치라 나름 매력적임.

다만, 어제까지 있었던 Depot Beach Holiday Park(https://goo.gl/maps/GguS1u1jA492)과 비교하자면 아느한 맛은 없음.

 

IMG_20150404_172012

 

 

IMG_0439

이 캠핑장은 특이한게 불피우겠다고 하면 그자리에 삽으로 잔디를 파주고 거기다 피우라고 함. 불피우는게 끝나고 나면 다시 잔디를 덮어놓고 돌아왔던 기억이. ㄷㄷㄷ

 

 

IMG_20150404_171228

이제 자주하다보니 맨땅에서도 장착불은 잘 붙임. 요령은 뭐 부채질만 잘 하면 됨. 요즘은 배터리 들어가는 애들용 손 선풍기를 들고다니면서 그걸로 붙임. 부채질 하다가 손목 아파서리.

 

 

IMG_0441

근데 연휴기간이다보니 캠핑 사이트가 Full Book인데, 우리자리가 하필이면 단체로 온 오지가족들에게 빙 둘러사인 곳. 처음 도착해보니 이땅은 그 가족텐트들의 아이들 놀이터로 사용되고 있었음.

아마 이방인지 놀이터를 빼앗아서 썩 좋지 않았을 듯. 해서 우리는 이렇게 의자를 뒷쪽 주차공간쪽으로 뽑아야 했음.

어찌보면 이런게 연휴에 캠핑하는 재미일지도.

 

 

IMG_20150404_193118

어쨋거나 불도 피웠고, 저녁엔 역시 숯불 삼겹살 BBQ.

 

 

IMG_0438

Batemans Bay에서 찾은 맛집. BakeHouse. 처음 가보고 괜찮아서 Batemans Bay로 장보러 나갈때면 찾고 있다. 처음 이집을 들어가게 된 이유는 지역 주민들이 많이 찾는 집이라서, 다시 말하면 손님이 많길래.

즐겨가는 캠핑장이 다 Batemans Bay주변이라 중간중간 이곳에 나와서 장도보고 필요한 물자도 보충하고 함.

Easter Camping to batemans bay #3

캠핑 갔다온지 1년이 지나서 블로그를 쓰려니 기억나는게 없어 너무 힘들다. 남겨온 사진이나 몇장 투척하고 마무리할까 함.

IMG_0423

집에서 준비한 밑반찬이 베이스가 되는 캠핑장에서의 흔한 식사.  4월인데도 모기때문에 상밑에는 항상 모기향이.

 

 

IMG_0424

바닷가에는 언제나 처럼 사람도 없고.

 

 

IMG_0429

연휴가 캠핑온 사람들이 군데군데 보이기 시작. 안타깝게도 우리자리도 내일부턴 다름 사람에게 예약되어서 우리는 내일부턴 다른 캠핑장으로 이동해야 함. 그렇지 않았다면 5박 6일동안 이곳에 쭉 눌러앉아 있었을 텐데.

 

 

 

IMG_0435

텐트로 찾아온 포썸. 이젠 자주봐서 놀랍진 않지만 음식물 쓰레기를 텐트 주변에 놔두면 밤새 쓰레기를 뒤지기 때문에 신경쓰여서 잠을 잘 못자게 되다는.

 

회사의 매각 발표

2016년, 참 다이나믹 하게 시작한다. 2016년 1월 20일 회사는 전격적으로 모그룹내 켐페인, 소셜미디어, 이커머스 부문을 각각 독립회사로 만들어 매각한다는 발표를 했다.

랭기지로 출발했던 모회사가 여러 디지털 사업분야를 수년간에 걸쳐 합명하면서 온라인 고객경험관리의 선두주자가 되고자 큰 그림을 가지고 합병한 여러 사업분야의 영업, 운영, 상품 모든 부분에서의 통합을 진행해 왔으나 결국 그 큰 꿈은 이루어지기 힘든 방만한 문어발식 확장으로 판단되었고, 핵심사업이라고 여겨지는 랭기지와 통합 시너지가 큰 문서관리시스템 및 WCM부분만은 모그룹에 그대로 남겨 통합을 가속화시키고 나머지는 3개 분야는 매각하여 다른 회사에 넘긴다는 것.

최초의 이 큰 그림을 완성하기에는 모그룹의 자금력이 부족했던것 같고, 계속되는 주가하락에 주주들의 압력도 적지 않았던것으로 보인다. 작년 말 창업자와 그룹내 #2가 급작스럽게 회사 떠났을때 어쩌면 이미 방향성은 정해졌던것이 아닌가 싶다. 많은 사람들이 창업자의 퇴사를 충격과 아쉬움으로 받아들였지만, 그것이 회사의 일부분을 매각하는 것으로 까지 연결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는 못했다. 왜냐면 회사는 여전히 전부분 통합작업을 계속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급작스런 발표로 직원들 모두 패닉상황이나 다들 빠르게 현재 여건에서 각자가 할 수 있는 최선을 찾아가고 있는 모습이다.

내가 속해있는 켐페인 부분의 매각과 그에 따른 조직정비가 어떤 모습으로 개개인에게 나타날지. 개인적으로는 회사의 스폰으로 영주권을 넣고 이제 승인까지 약 2개월 정도 남은 시점. 캠페인 부문이 매각되기 까지는 3개월에서 6개월정도의 시간이 남았다고 하지만 이와 관련한 조직정비 및 감원(?)은 그보다 먼저 진행될 수도 있는 상황. 모든것은 up in the air.  직원들은 아무것도 정해진것도, 확실한 것도 없는 가장 불편한 시간속에 남겨졌다.

호주에서의 지난  7년간 여러가지 일들을 겪었지만 이번처럼 당황스럽고 쫄깃한 상황은 또 처음인듯 하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아마도 스스로의 밸류는 높이는 것뿐인가 싶다. 그것이 살아남는 것에도 도움이 되고, 만약의 경우에 다시 길을 찾을 때도 시간을 줄여줄 수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