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자동차여행 – 시드니에서 퀸즈랜드까지 8 : Big4 Fraser Lodge Holiday Park(Hervey Bay)

분명 이번 여행의 주 목적지는 퀸즐랜드였는데 지나고 나서 보니 막상 퀸즐랜드에서의 캠핑은 허비베이에서의 3박이 전부가 아니었나합니다. 당연히 퀸즐랜드인 줄 알았던 Tweed Heads는 NSW였으니 말이져.

약 400km 북쪽으로 더 달려 드디어 허비베이에 도착했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우리가 머문 곳은 허비베이는 아니구요, 옆동네인 Torquay입니다. (발음이 어떻게 되는걸까요? 흠…)

전 여행 일정에서 유일한 En suite site였는데 가격은 다른 동네의 powered site수준입니다.(37불/night)

걸어서 5분거리에 비치가 있구요 작은 IGA가 있습니다.

 

캠핑장을 처음 들어서면 보이는 건 야자수, 야자수 그리고 야자수입니다.

 

그리고 캠핑 그라운드가 정말 넓습니다. 각 site별 간격도 넓구요.

 

여기에도 캠핑장안에 연못이 있네요. Tweed Heads와 달리 고인물이 아니라서 그런지 모기도 거의 없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운 좋게 바로 물 앞에 자리를 배정받았어요.

 

 

사실 이번 여행 내도록 3G가 안터지는 곳이 전혀 없어서 컴퓨터를 사용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었습니다.

제가 사진을 좀 과하게 많이 찍기 때문에 사진 저장 때문이라도 노트북을 꼭 갖고 다니거든요.

원래는 2박을 예정으로 왔던 곳인데 캠핑장과 날씨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1박 연장을 하고, 예약해두었던 East Ballina의 2박 중 1박을 admission fee (30불…)까지 지불하며 취소하면서 일정을 변경했답니다.

 

부엌살림살이 입니다. BigW에서 14불인가 주고산 전기밥솥을 갖고 다니면서 밥을 해먹어요. 제가 냄비밥은 좀 서툴러서….

그리고 저 물통….정말 이번 여행에서 제일 애먹인 놈입니다. 불과 몇달 전만 해도 사용하기 편리한 tap이었는데 원가절감을 이유로인지 이상하게 바껴서….정말 손가락 운동을 과하게 시키더군요.

그리고 ALDI에서 80불주고 산 키친테이블…정말 유용하게 잘 쓰고 있답니다.

오늘의 저녁 메뉴는 카레라이스입니다.

 

확실히 day light saving을 하지 않아서인지 해가 지는 시간이 꽤 빠르게 느껴집니다. 7시정도만 되도 깜깜해지더군요.

 

이번 여행길에서 발견한 정말 맛있던 맥주에요. 다시 찾을수 있을까는 모르겠지만 독일 맥주인데 전혀 술을 못하는 신랑도 맛있다며 두모금이나 마시더군요. 기록입니다.

 

캠핑장에서의 밤시간은 평화롭기만 합니다.

 

그리고 이른 아침…빨리 지는 해만큼 빨리 뜨는 해가 늦잠은 절대 허용하지 않는군요. 새벽 5시입니다.

 

일찍 일어난 덕에 아침에만 핀다는 수련도 보았구요.

 

아침 일찍 먹이를 찾아나선 오리일가와도 반갑게 인사했답니다. 우리 캠사이트 안으로 거침없이 풀을 띁으며 지나가는 여유를 보여주기도 했죠.

 

실제로는 맛있었는데 너무 없어보이네요. ㅠ.ㅠ

나름 볶음 우동입니다.

 


풀장,부엌 그리고 BBQ입니다. 특이하게도 BBQ place에 작은 냉장고가 있어서 음식보관을 위해 굳이 kitchen까지 가지 않아도 되게 되어있더군요. 뭐 거의 바로 옆에 자리 잡은 사람들의 전용부엌으로 사용되고 있긴 했습니다만….

 

사이트가 정말 넓습니다. 저기 보이는 차에서 텐트까지 그리고 그 옆으로도 한참 더 공간이 남았었어요.

 

네…저 연못 너머 보이는 저게 저희 텐트랑 차랍니다.

 

이번 여행 들어서 가장 더운 날씨입니다. 그리고 햇살이..시드니랑 정말 다르던데요.

잠시만 햇살에 나가 있어도 피부가 따끔거릴 정도로 아픕니다.

 

전날밤에 해두었던 빨래 말리는 중. 보송보송 잘 말라서 너무 기분이 좋았어요.

사실 전날 빨래를 돌렸는데 드라이어가 고장이 났는지 건조가 안되어서 아침에 텐트 걷으면서 부랴부랴 널어 말린거에요.

두시간정도 널어 놓았는데 해가 얼마나 센지 빠싹 말랐더라구요.

 

텐트안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이 귀여운(?) 도마뱀은 저희 En suite에 상주하던 넘입니다. 샤워 후 수건을 들었는데 그 뒤에서 튀어나와 신랑이 깜짝 놀랬다고 하더군요.ㅋㅋㅋ3박4일 내도록 화장실에 갈때마다 반갑게 인사하던 넘이라….^^

 

 

 

캠핑장에서 도보 5분거리에 있는 비치입니다.

잘 안보이시겠지만 물이 얼마나 얕고 잔잔한지….

제가 맥주병이라 물을 무척 겁내는데 아마 태어나고는 해안에서 제일 멀리 들어와본 거라고 얘기할만큼 걸어 들어갔는데도 물이 허리이상 올라오질 않더라구요.

그리고 역시 여기도 제티…..에잇…얼른 보트를 사야겠습니다. 푸하하하~

호주자동차여행 – 시드니에서 퀸즈랜드까지 7 : Brisbane

NSW의 캠핑장에서 브리즈번까지는 약 150여킬로미터…..

갈때는 한시간을 버니까 상관없지만 내려올 땐 또 한시간을 까먹으니 결국은 똑같은 걸까요?

여튼…당일치기 브리즈번 관광입니다.

시간이 많지 않으니 많은 곳을 둘러보기는 힘들고 계획은 Mt. Coot tha 전망대 – South Bank – 박물관,미술관 – city cat 유람으로 잡았습니다.

 

 

마운틴 쿠사 (Mt. Coot tha)전망대에서 바라본 브리즈번 시가지의 모습입니다. 바다와는 좀 떨어져 있어 보이네요.

다녀보면…..확실히 시드니가 큰 도시이긴 한것 같습니다.

 

 

Mt. Coot tha전망대는 브리즈번 사람들의 시민공원 같은 모습입니다. 일요일 오전이라 그런지 운동하러 온 현지인들도 무척 많았구요. 식물원과 천문대도 있습니다. 여기까지 자전거를 타고 올라오신 저 분들의 체력에 박수~~~ 의외로 가파르더라구요.

 

일단 브리즈번이 어떻게 생긴건지 구경만 하고 다시 South Bank로 향했습니다

브리즈번은 의외로 운전하기가 쉽지 않더군요. 일방도 많고 공사도 많이 해서 네비가 알려주는 길로는 가기도 함든 곳이 많았구요.

특히 South Bank의 버스 전용도로는….저희 같은 초심자에겐 정말……

 

그래서 하루 15불 flat parking이 가능하다는 state library주차장을 찾지 못하고 South Bank public car park에 주차를 했습니다.

3시간에 15불…..완전 헉 소리 납니다. 일단 박물관과 South Bank를 둘러보고 차를 빼서 어디로 옮길지 결정하기로 하고 잽싸게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뭐 여기부터 계획은 어긋나기 시작한겁니다…..

 

계획이니 이유니 어찌 되었건 브리즈번의 South Bank는 고대로 떼어 내서 시드니로 가지고 오고 싶을 만큼 멋진 곳이더군요.

달링하버랑도 좀 다르고 써큘러 키랑도 좀 다른데 어떻게 설명을 해야할지….

이렇게 멋진 구조물을 세워 꽃나무를 심고 그늘길을 만들어 둔 것도 멋지구요….

 

 

강가에 이렇게 city beach를 만들어 둔걸 보고 입을 쩍 벌렸습니다. 아마 비치가 많이 가깝진 않아서 그러리라 생각되지만 모래사장에 수심이 다른 이어진 인공풀들….케언즈의 lagoon보다 훨씬 더 멋지더군요. 바로 옆에는 강이 흐르고 브리즈번의 시티라인을 보면서 수영한다….정말 멋지지 않나요? 파라마타리버 옆에도 이런게 하나 생기면 정말 좋겠어요.

 

거대한 관람차입니다. 랜드마크처럼 South Bank의 여기저기서 보이더라구요.

페리 터미널을 찾기 위한 지표가 되기도 합니다.

한번 타볼까 했었는데 의외로 사람도 많고 의외로 이런걸 귀찮아라 하는 우리 부부의 특성상…..패스…

 

 

나들이 나온 사람들도 정말 많구요….수종은 뭐….이미 열대 우림입니다.

 

박물관으로 가는 다리 위에서 바라본 브리즈번 시티입니다. 브리즈번도 상업적인 고층 건물은 모두 강북쪽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도착한 박물관 앞…. 허걱….휴관이랍니다.

1월에 재오픈 한다는 안내문과 직원들이 안내차 나와 있더군요…..

발길을 미술관으로 옮겼습니다.

 

갤러리 일층입니다. 멋지지 않나요? 아무리봐도 제가 가본 미술관중 NSW state Gallery가 제일 후진 것 같아요. ㅠ.ㅠ

 

 

너무 앉아보고싶게 생긴 의자이지 않나요? ㅎ

 

 

 

 

이건 좀 쇼크라….첨부해봅니다. 아이들을 위한 눈높이 그림설명인데요….첫줄에 보면 이메일이 없던 예전…..편지로 소식을 전했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정말 이젠….이런 시대가 온거가요? 웬지 제가 나이 먹었더는 느낌이….

 

 

 

확실히 스마트폰 시대인가봅니다 주요 미술작품들에는 QR코드가 붙어 있어서 스캔하면 설명을 바로 들을 수 있게 되어 있었습니다.

오디오가이드가 필요없게끔 만들어 두었더라구요. 정말 멋지지 않나요? 그리고 호주에서는 너무나 귀하디 귀한 Free Wi-Fi를 지원합니다.

 

미술관 뒷문으로 나가면 주립도서관과 현대미술관으로 바로 연결이 됩니다.

3시간에 15불짜리 비싼 주차를 했으니 마음은 급합니다….근대 빙고~~ 드디어 주립도서관 주차장의 입구를 찾아냈습니다.

걸어다니니까 확실히 눈에 보이는군요. 아직 소화해야할 일정이 많으니…..다시 부지런히 15분을 걸어 차를 빼와서 도서관쪽 주차장에 차를 넣었습니다. 이젠 좀 마음 편하게 천천히 돌아다닐 수 있겠더라구요.

현대미술관입니다. 입구부터 굉장히 현대스럽습니다. ㅎ 또다시 어쩔수 없이….시드니의 Contemporary Art Gallery와 비교하게 되는군요. 뉴욕은 MOMA, 브리즈번은 GOMA네요.

 

 

 

 

유리로 된 건물 벽에 반사된 브리즈번시티입니다.

 

 


       

위의 돌무더기는 제가 해놓았으면 장난이냐고 했을텐데…..거참 미술관에 있으니 작품이 되나봅니다.

 

 

빛을 이용한 꽤 현대적인 작품들이네요.

 

크리스마스라 그런지 빤짝이 크리스탈 순록도 자리잡고 있습니다.

 

현대미술관 옆으로 내려가면 강옆의 산책로와 바로 연결됩니다.

 

 

산책로로 내려가는 길에 발견한 도마뱀입니다. 사이즈가….시드니에서 보던 것과 너무 다르게…..큽니다.

열대우림이라 그런건가요?  근대 이넘이….사람을 보고도 도망도 안가더라구요.북쪽지역에 사시는 분들이 집마당에서 한번씩 본다던 그 넘인가 봅니다. 아우 깜짝 놀랬어요.

 

 

 

브리즈번 강가에는 네팔사원이 있습니다. 아마 자매도시 결연으로 세워진 것 같은데 정교한 조각들이 인상깊었습니다.

그리고 여기가 나름 사진찍는 분들의 출사지인가봐요. 무시무시한 카메라와 삼각대를 매고 온 수많은 사진사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일요마켓도 열리고 있었는데 락스마켓이랑 비슷한 컨셉인듯 합니다. 가격도 전혀….착하지 않은….관광객용 가격이더라구요.

 

 

고글에 비친 브리즈번입니다. ㅎㅎㅎ

 

원래는 시티캣 페리를 타고 브리즈번강을 따라 가보려고 했는데 순회페리가 아니라 어쩔까하다 시간이 어중간해서 접었습니다.

알고보니 브리즈번강을 따라 운행되는 페리가 하루에 두번 있더군요. 공부부족으로 시간을 놓쳐 이용하지 못했습니다.

좀 아쉽네요.

 

그리고 저희는 가지 못했지만 브리즈번에서 코알라 sanctuary로 가는 페리도 운항하고 있더군요. 호주최대(그러니까 세계최대이겠지요?)의 코알라 sanctuary라고 하니 관심 있으신 분은 꼭 찾아보시길…

 

시간도 공부도 부족해 좀 많이 아쉬웠던 브리즈번 하루 관광이었네요.

언젠가 기회가 되면 다시 한번 찾아보고 싶은 도시입니다.

호주자동차여행 – 시드니에서 퀸즈랜드까지 6 : Gold Coast_2 (무비월드)

골드코스트가 자랑하는 또다른 놀이공원, 무비월드 입니다.

사실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갔을 때 너무 좋았었기 때문에 살짝 그 분위기를 기대했고, 또 그래서 가장 기대가 컸던 곳이기도 합니다만…

뭐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볼만한 건 카스턴트 딱 하나…탈만한건…..거의 모두가 다 롤러코스터 종류더군요.

유니버셜 스튜디오처럼 아기자기하게 볼꺼리나 영화셋트장같은 분위기를 해 놓은 곳은 거의 없거나 무척 엉성한 수준이었습니다.

골코는 확실히 관광객이 많은 것 같습니다. 게다가 영어를 쓰는 백인만큼 영어를 쓰지 않는 백인도 무척 많더군요.

시차덕에 한시간을 번 덕에 역시나 개장까지 줄을 서있다가 개장과 함께 들어가는 행운을 누렸습니다.

 

날씨는 무척 덥지만 그래도 크리스마스이긴 한가봅니다. 곳곳이 크리스마스 데코로 반짝반짝하네요.

 

 

 

아마 뉴욕의 뒷골목을 재현한거겠지요…뭐..보시는 그대로입니다.

이거 말고도 러셀웨픈의 셋트장을 재현한 듯한 중국거리 등도 있었지만…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도 들지 않더군요.

뭐….저한테는 그랬습니다.

 

들어가자마자 나름 4D 극장 앞에 줄을 섰습니다. 제일 먼저 시작하는 것이라 후딱 보고 끝내려구요.

개인적으로 제가 그런걸 좀 좋아합니다. 입구에서 가져온 팜플렛에는 “Journey to the centre of the Earth”가 붙어 있어서 기대했건만…크리스마스라고 “Polar Express”를 해주고 있습니다. 약간 실망…

기껏 줄을 서서 들어갔더니만 안에서 또다시 줄이 만들어집니다. 뭐 질서 안지키기는 서양이나 동양이나 똑같더군요.

그냥 무작정 밀고 들어와서 서버리니 끝입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극장이 꽤 커서 그렇게 밀려서 뒤로 밀렸는데도 꽤 좋은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는거지요….내용은…그냥 “Polar Express” 입니다만 그래도 기차가 얼음판을 미끌어지거나 할때는 찬물도 튀겨주고, 재밌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와 스턴트장으로 향하니 쇼까지는 40분도 더 남았는데 이미 줄을 엄청 서 있더군요.

저희 뒤에 줄을 섰던 멜번에서 혼자 놀러왔다는 인도아이가 자기는 여기가 두번째라며 놀이 기구들을 마구 추천해주었습니다.

그 중 최고가 ” Scooby Doo”라고 하네요.

 

 

 

자동차 드리프트 하는건 징하게 봤네요. 미쯔비시 랜서 랠리아트 모델같은데, 사실 저 정도 드라이버들에겐 꼭 랜서가 아니라도 드립정도는 쉽게 하겠죠 ㅋㅋ

 

자동차 스턴트쇼는 나름 박진감도 넘치고 스릴 있었습니다. 일종의 영화촬영 현장 처럼 꾸며서 스토리를 갖고 중간중간 유머도 섞어가며 진행하는데 지루하지 않더라구요. 추천합니다.

쇼가 끝난 뒤 인도청년의 조언에 따라 “Scooby Doo”를 타기 위해 왔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곳이라고 하더니 정말 줄도 엄청 섰습니다. 거의 30분정도 줄을 선 듯 하네요. 뒤로도 계속 줄이 늘어나는 걸 보면 그리 행복할 수가 없어요…놀부 심보인가요?

 

 

 

 


분위기도 으스스하게 꾸며놓고…실내에 있는 놀이기구라 저흰 정말 4인승 꼬마 트레인을 타고 영화세트장처럼 꾸며 놓은 곳을 타고 지나가며 보는 일종의 귀신의 집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둘다 이젠 스릴넘치는 걸 타고 즐거워할 나이는 아니거든요…

근대 정말 속았습니다. 처음엔 저희 생각대로인가 싶더니…잠시 후 이 4인승 트레인은 정말이지 미칠듯한 속도로 어마어마한 회전력을 보이며 내달리더군요. 더 이상 무엇인가를 타봐야겠다는 의지를 확실하게 잃게 만들었습니다.

 

롯데월드에도 있는 그 아이입니다. 자이로드롭인가요?

 

 

떨어지는 각이 어마어마한 롤러코스터입니다. 슈퍼맨 어쩌고라고 적혀져 있더군요. 그냥 보면서 즐거워했습니다. 잘보시면 롤러코스터 마지막칸 뒤에 수퍼맨이 롤러코스터를 밀면서 날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아직은 오픈하지 않은 새로운 롤러코스터입니다. 각을 보아하니 짧은 차량이 움직일건가봅니다.

거의 무비월드안에만 대여섯개의 롤러코스터가 운행되는 듯 합니다. 아마 롤러코스터 러버라면 무척 사랑하실 듯….

 

main street에서 배트맨 공연을 했구요. 마릴린 먼로 쇼도 하더군요. 뭐 다 어린이용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배트맨쇼는 나름 좀 멋있었습니다. 배트카를 찍고 싶었는데 앉아서 잘 보고 있던 제 앞을 가로막고 벌떡 일어서서 열광하는 한 무리의 인도 가족들이 도저히 틈을 허락하질 않더라구요.

 

 

해리포터샵입니다.

 

 

워너사에서 제작한 슈퍼히어로를 모티브로 한 샵이구요.

정말 눈 튀어나올만큼 비쌉니다.

 

 

저희가 나올때 쯤 (정말 딱 반나절 있었습니다)되니 정말 많은 사람들로 북적대더군요. 뭐 한번은 가볼만할지 모르겠습니다만…이제 놀이공원을 즐기기에 제가 너무 나이를 먹은건지….

 

오는 길에 들렀던 Grill’d 버거집입니다. 찾아보니 시드니에도 몇군데 있네요. (한참 나중에 채스우드에 있는 Grill’d 버거집에 반가운 맘으로 가봤는데 맛은 이곳보다 못하면서 가격은 더 비싸서 대박 실망하고 나왔습니다)

제가 먹어봤던 버거 중 퍽 괜찮은 편인데 가격도 나쁘지 않습니다. (헝그리잭이나 맥도날드랑 비교하기 보단 본다이의 moo와 비교하는게 맞을 듯 한 퀄러티) 전 빵 없이 시킨거구요, 이유는 모르겠으나 칩은 공짜였습니다. 야호~~

호주자동차여행 – 시드니에서 퀸즈랜드까지 5 : Byron Bay & Mt. Tamborine

Tweed Heads의 캠핑장으로 향하기 이전 들렀던 호주의 가장 동쪽 끝, 바이런 베이와 골코 인근의 탬보린 마운틴입니다.
바이런베이는 주차비를 7불이나 받더군요….그래도 호주라는 큰 나라의 동쪽 끝이라는 명성 때문인지 주차장은 만석입니다.
단체 관광객을 실은 버스들도 꽤 많이 오더군요.
주차비를 내면서…..돈 낸만큼 사진이라도 실컷 찍으리라는 강한 결심을…쿨럭~

그 유명한 바이런베이 등대로 향하며 바라본 바다입니다. 지금까지 지나쳐온 다른 동해안의 해변만큼 파도와 길게 뻗은 모래사장이 보고만 있어도(보고만 있기에) 정말 좋네요.

 

 

건너편 언덕에서 뛰어내려 유유히 글라이딩을 즐기는 분도 있구요.
아마 바이런베이가 인근에서는 꽤 여러가지 레포츠로 유명한 곳인 듯 합니다.
바이런베이 지역을 빠져나오는데 반대편의 들어가는 차들이 끝이 안 보일만큼 꼬리를 물었더라구요. 호주와서 처음 보는 광경이었습니다.

 

 

 

남들 다 찍는 등대 앞에서 한 컷입니다. 사실 이 날 꽤 춥기도 하고 아무래도 높은 곳이라 그런지 바람도 무척 강했습니다.
절대 눈이 작은건 아니라고 믿고 싶네요.

 

 

 

아마 등대가 1901년에 세워졌나봅니다.

 

 

 

등대를 지나치면 호주 mainland의 가장 동쪽 끝 지점으로 가는 길이 있습니다. 지난번 여행에서 거의 남쪽 끝을 찍었고 이번엔 동쪽 끝이니, 북쪽과 서쪽이 남은건가요? 가만 생각해보니 한국의 동서남북을 내가 과연 찍었던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나름 포토존이라 footpol도 서 있습니다. 근대….아무도 사용을 안하더군요. 뭐…저희는 굳이 찍어 준다는 사람이 있는데도
여기다 올려놓고 찍었습니다만….
사실…오가는 사람이 많아서 타이머 시간이 너무 민망할 지경이긴 하더군요.

 

 

 

거참…한글이 반갑네요. 이 두분…아직 많이 사랑하고 계신지….
사람의 이름을 남기고 싶다는 욕구는 정말 대단합니다.

날씨가 맑고 더웠다면 만쪽의 잔잔한 비치도 한번 들러보고 싶었는데 날씨가 영 도와주질 않습니다. 많이 춥더라구요.
그래서 캠핑장 체크인 시간까지 때울겸 골코 북서쪽의 Tamborine mountain으로 향했습니다.
전망대에서 골코의 전경과 비치라인을 다 볼 수 있다고 해서 갔는데 막상 전망대는 못 찾았구요….마을은 작지만 정말 깨끗하고 예쁘더군요. 구석구석 예쁜 선물가게와 와인셀러, tea shop등이 숨어 있었습니다.
큰 기대 없이 시간 때우기 용으로 들렀던 곳인데 기대 이상의 지역이었습니다.
그리고….네….집들이 많이 좋습니다. 전형적인 부자들의 은퇴거주지라고 할까요…..

 

 

 

곳곳에 피크닉 에어리어도 잘 정비되어 있구요…길에는 야생 칠면조들이 돌아다니더군요.

 

 

 

일종의 bush walking을 위한 rainforest skywalk 입니다. 학생 할인으로 16불정도였던 것 같습니다.

 

 

 

말그대로…skywalk입니다. 와이프는 많이 무서워 하더군요.

 

 

 

떠 있는 높이기 느껴지시나요? 게다가 큰 덩치의 현지인들이 걸어다니면 웬지 다리가 흔들거리는 듯한 느낌까지…제가 썩 사랑하는 기분은 아닙니다.

 

 

 

나무들이며 넝쿨들이 신기하기는 했습니다. 시드니에서는 도통 보기 힘든 풍경이니까요.

 

 

 

전망대입니다. 그나마 이전에 걸었던 길들은 다리처럼 고정이라도 되어있었는데 끈하나에 아찔하게 매달려 있는 전망대에 올라서니 정말이지 멀미가 나는 것 같더군요. 옆에 아이들이 폴짝거리며 뛰어가는데 정말 한대 때려주고 싶은 마음을 꾹 참았습니다.
사실 움직이려니 무섭기도 하구요…

 

 

 

 

 

이게 뭘까요? 나무뿌리인데 정말 언뜻 보면 실뱀들이 엉켜있는 듯합니다.

호주자동차여행 – 시드니에서 퀸즈랜드까지 4 : Big4 Tweed Billabong Holiday Park

골코와 브리즈번 여행을 위한 base camp로 잡은 곳은 Tweed Heads South의 Big4 Holiday Park입니다.

 

 

퀸즐랜드 보더까지 다리 건너 5킬로미터 정도 달리면 되는…말 그대로 NSW의 최 북방에 가까운 곳이지요.

사실 예약할 때만 해도 이 캠핑장이 NSW에 속할꺼라고는 상상도 못했었습니다. 그리고 그 5km의 거리가 여름엔 말도 안되는 시간차이를 주더라구요. 퀸즐랜드가 day light saving을 실시하지 않기 때문에 북쪽으로 나가면 한시간을 벌고, 다시 캠핑장으로 내려오면 한시간을 까먹습니다. 모든 영업장들이 각 주의 시간제도를 따르니 일정이 정말 이상해지더라구요. 캠핑장을 나설땐 한시간 더 늦게, 돌아올땐 체감하는거 보다 한시간 더 빨리 들어와야하니….

게다가 핸드폰이 시간대를 제대로 못잡습니다. 5km의 오차가 시간대 변경을 결정짓기엔 너무 짧은 거리인가 봅니다.

텐트 밖에선 퀸즐랜드 시간대를 따르다가 텐트로 들어오면 NSW시간대로 바뀌고….정말이지 색다른 경험을 해서 좋았다고 해야하는건지…뭐….새로운 경험이긴 했습니다만…..

 

 

캠핑장은 너무나 우습게도 전~~혀 어울리지 않게 주택가 골목의 끝에 있습니다.

좋은 점이 있다면 차로 5분만 나가면 이제껏 시드니에서 조차 구경하기 힘들었을만큼 거대한 쇼핑몰이 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일까요? Gate가 여태껏 봐왔던 캠핑장들과 다르게 좀 무시무시합니다. 그래도 그 덕에 완전 분리되어 캠핑장 자체는 매우 조용합니다. 단 한가지…..바로 근처에 있는 골코 쿨랑가타 공항에 오르락 내리락 하는 비행기 소리만 빼면요…

정말 3일밤 내도록 미치는 줄 알았습니다.

북쪽으로 제법 올라온 덕인지 (어쨋던 시드니보다는 거의 900키로 북쪽이니까요) 팜트리가 거의 가로수 역할을 하고 있더군요.

 

그리고 특이한 점은 캠핑장 한가운데 커다란 연못(?) 혹은 저수지(?)가 있다는 점입니다.

캠핑장의 설명서에 따르면 이 물은 매일 Tweed River에서 공수해 오는 salty water라고 합니다. 낚시도 가능하고 (낚싯대 대여해주더군요), 카약도 탑니다. 가운데는 제법 깊어보이기까지 하더라구요.

저 물에서 뭐가 잡힐까 했는데 옆집 사람들 낚싯대로 낚시하면서 뭔가를 낚아올리던대요.

저희는 여기 머무는 내도록 골코랑 브리즈번으로 돌아다니느라 캠핑장 시설은 거의 사용하지 못했었습니다만, 많은 캠퍼들이 물에서 놀기도하고 낚시도 하고 하더군요.

풀장시설도 꽤 좋습니다. 한번쯤 몸을 담그고 싶었는데 캠핑장에 있을때마다 날씨가 안 좋아지면서 추워지더라구요.

그게 제일 아쉬운 점 중의 하나네요. 흑흑

 

캠핑장 내의 모든 시설들이 다 깨끗하고 좋은 편입니다만…..키친이 제일 후져보여요.

또 반면 여기만큼 사람들이 키친을 많이 이용하는 캠핑장도 처음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카라반밴이나 트레일러보다는 일반 텐트 이용자들이 훨씬 많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정말 이 캠핑장에서만큼은 텐트를 치고 걷는 저희가 외롭질 않았었어요.

뭐…..유일한 Asian camper인건 변함없지만요.

 

저희도 물가자리를 배정받아서 텐트를 쳤습니다. 저건….브리즈번에서 저녁에 돌아오니 강풍에 저희 타프가 날아간 다음의 모습인가봅니다. 줄도 무지 쳤는대도 바람이 얼마나 강했었는지 타프가 뒤집어져서 텐트를 짓누르고 있더군요. 8시 넘어 다시 세우기도 뭐해서 그냥 벗기고 잤습니다.

물가라 경치 좋다고 좋아했었는데….이번 여행에서 팔,다리에 어마어마한 흉을 남긴 주범인 샌드플라이(아…전 모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에게 거의 스무방이상의 공격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

캠핑장이 꽤 큰편인데도 거의 비는 자리 없이 꽉꽉 들어찬 걸 보니 역시 school holiday이긴 한가봅니다.

제일 요란하게 크리스마스 장식을 했던 카라반이에요. 밤에 찍고 싶었는데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그만…흉칙스러운 전선들만 찍었네요.

저수지에는 카약 및 점핑대가 있습니다(카약은 hire용입니다) 그리고 standing board 도 빌려주더라구요

 

캠핑장에서 끓여먹는 푹 퍼진 칼국수는 왜 그리 맛날까요? ㅎㅎㅎ

 

캠핑장의 조용한 밤을 즐기는 중입니다…..라고 말하고 싶지만….

 

북쪽으로 올라가며 굉장히 신기한 현상을 발견했습니다. 보통 호주는 10시만 넘으면 다 조용하잖아요…..여기도 그랬지만 Hervey Bay에서도 느낀게….밤 늦게까지 무지 시끄럽습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이라 그런가 했었는데 웬걸요..내려올 때 들렀던 다른 두 캠핑장은 전혀 그렇지 않더군요. 뭔가 약간 문화가 다른가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