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한 시드니의 주말 산책

요즘 즐겨가는 주말 산책코스는 집에서 하버브릿지를 건너 오페라하우스뒤 보타닉가든까지 갔다오는 코드다. 집에서 하버브릿지가 가깝다는게 이런 이점이 있을 줄은 몰랐는데, 다리건너는 산책이 꽤 괜츈하다. 특히, 하버브리지가 원채 높아 아래로 내려다 보며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는 느낌이 좋다.

 

 

노스 시드니에서 근처에 차를 파킹하고 하버브릿지 북쪽 진입로를 향해 걸어가는 중. 저멀리 목적지인 하버브릿지가 보인다.

IMG_1159

 

 

 

하버브릿지는 북쪽에서 진입하는 경우 왼쪽은 사람이 다니는 길, 가운데는 물론 차가 다니는 길, 오른쪽은 자전거가 다니는 길로 구분되어 있다. 아침 출근시간에는 걸어서 출근하거나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는 사람들을 꽤 볼 수 있다. 운동을 좋아하는 호주사람인만큼 아침마다 하버브릿지를 걷거나 라이딩으로 통과하는 느낌은 꽤 괜찮을 것 같다. 한국에서는 한강을 따라서 자출을 하기도 했었는데 호주에서도 조만간 자출을 해볼까 싶다.

IMG_1077

 

 

 

하버브릿지를 조금 들어가다 왼편을 보면, 그리 크지않은 집들이 주차장 옥상공간을 정원으로 이쁘게 꾸며논 집들을 볼 수 있다. 시드니 외곽과 달리 시티주변은 조그만 집들이 많아 나름 뛰어난 공간활용 사례를 볼 수 있다. 저 정원에서 크리스마스 하버브릿지 불꽃놀이를 보면 정말 장관일듯 싶다.

IMG_1078

 

 

 

하버 브릿지 안으로 본격적으로 입장. 관광객보다는 운동삼아 나온 시민들이 더 많다.

IMG_1079

 

 

다리위에서 내려다본 오페라하우스. 다리가 높으니까 내려다보는 뷰가 나쁘지 않음.

IMG_1080

 

 

시드니 항을 매일같이 오가는 페리. 관광용이 아닌 출퇴근 하는 사람들이 타는 용. 낡은 페리 신형페리 여러가지 있는데 사진에 있는것은 우연히 낡은 모델.

IMG_1081

 

 

 

하버 브릿지 남쪽으로 거의 다 넘어가니 보이는 뷰가 좀 달라짐.

IMG_1082

 

 

 

다리를 다 건너와서 서큘러키로 이어지는 길 위에서,

우연히 오늘이 마라톤 대회가 있는날, 차도를 막고 러너들이 뛰고 있다.

IMG_1162

 

 

 

하버브릿지와 오페라하우스를 한번에 앵글안으로. 생각보다 다리전체를 건너는 거리가 멀어서 왕복에 꽤 시간이 걸리는데 주말운동으로는 딱 괜찮은 듯. IMG_1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