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자동차

호주에서의 자동차 가격은 대체로 한국차 기준으로 보면 1.5배정도 비쌉니다.  현대 NF소나타가 3천만원정도 하니까요.

하지만 비슷한 등급의 일본차량들의 가격은 상대적으로 한국에서보다 저렴합니다.  결국 호주에서라면 한국차를 구입할 일이 별로 없을 듯 합니다. 

근데, 처음 호주에 왔을때 굴러다니는 차종을 보면서 스포츠카 종류가 많아서 좀 의야했는데 오늘 야후!호주의 자동차 관련 페이지를 보면서 궁금증이 많이 해결됐습니다.

호주에서 많이 판매되는 신차랭킹입니다.  2위에 미쓰비시 랜서가 보이고, 6위에 스바루 임프레자가 보입니다.  둘다 양산형 스포츠카로서 가장 대표적인 차종이죠. 랜서는 올해부터 국내에서 수입이 시작됐고, 스바루는 아직 국내는 전혀 없죠. 호주사람들 스포티한 차량을 꽤 좋아하는 모양입니다.

전체적으로 일본차가 대세구요. 호주자체 브랜드인 홀덴이 중간중간있고, 그외 BMW, 폭스바겐, 포드가 겨우 껴있는 정도입니다.  (호주도 일본처럼 차들이 좌측통행한다는 점에서 일본차 수입이 유리한 면도 있겠네요)

그중에서 샘플로 관심있는 미쓰비시 랜서의 신차가격을 보았습니다. 2천2백만원부터 시작하는군요.  작년에 한국에 출시된 랜서가 2천9백이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정확히 같은 모델인지는 모르겠지만 여튼 호주에서는 보다 저렴하게 랜서의 오너가 될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일반 랜서는 전륜구동이죠.  즉, 그냥 세단입니다. 

공도최강의 랜서 애볼루션은 이름은 비슷하지만 전혀 다른 차죠.

그래서 랜서 애볼루션의 가격도 함 보았습니다.

 

흠…6천~7천만원대군요.  역시 공도최강이라는 이름을 붙여도 될만큼 비싸군요.

이정도면 BMW 320d의 5천8백만원과,  5천만원대부터 시작하는 Audi A4와 비교해도 될만큼 후덜덜합니다.

아무래도 랜서 애볼루션은 죽기전에 함 타보긴 어렵겠군요.

적어도 호주에 있으면서 일본차들 다양하게 실물로 구경하는 호사(?)만큼은 누릴수 있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