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여행기 – 돌아오는날

아쉬움으로 가득찬 돌아오는 날,  들어가던날 보았던 드골 공항내부에 있는 신기한 투명 무빙워크, 언제다시 저걸 보려나…

파리를 떠나는 날 아침 한시간정도 여유가 있어 호텔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튈르리 정원으로 산책을 나왔다.   오벨리스크가 보이는 벤치에 앉아 잠시 마지막 파리에서의 한적함을 즐겨보았다.

공원을 빠져나오며 저 멀리 에펠탑도 마직막으로 눈에 넣어본다.

사진중에 오토바이 사진이 많았는데, 그 중에서도 BMW 오토바이가 꽤 많았다.  멀쩡한 양복입은 신사들이 부츠로 갈아신고 오토바이를 타고 퇴근하는 모습은 꽤 인상적이었다.  큰 CC의 오토바이가 아닌 스쿠터들도 많이 이용되었는데 역시 그중에서도 BMW가 많이 보였다.  특히 사진처럼 천정까지 유리로 덮히고 와이퍼까지 달린 (자세히 보면 안절벨트도 있다.  )  BMW 스쿠터도 종종 눈에 띄었다.

 

호텔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던 오페라 극장의 뒷편이다.  공항으로 떠나기 위해 모든 짐을 챙겨서 나왔다.  이 오페라 바로 옆에 공항까지 가는 버스가 온다.  첫날 타고왔던 바로 그 버스다.  오페라 극장역시 다빈치 코드에서 잠시 언급된 적이 있다.  1편에서 처음 랭던이 호텔에서 경찰관의 차를 타고 사건현장인 루브르로 이동하는 경로중에 설명이 나온다.  궁금하신 분은 다시 한번 찾아보실

이곳도 내부가 멋지다고 하는데 들어가볼 시간은 없었다.  아쉽기는 하지만 파리에는 볼것이 너무 많은 관계로 어쩔수가 없군.

 

공항까지 이동할 버스다.  오늘은 이곳 시간으로 토요일인데 공항까지 오는 하이웨이가 엄청 밀렸다.  토요일날 장거리로 움직일분들은 아주 일찍 움직일것을 권한다.

 

드골공항의 동굴같은 무빙워크

돌아오는 복장은 장거리 비행기라 최대한 편안한게 미키마우스 면티와 츄리닝 바지 패션이다.  ^^

 

창밖으로 보이는 마지막 파리의 파란 하늘을 오랫동안 응시해 본다.

 

경유를 위해서 독일땅을 지나고 있다.  저곳에 잠시 내려서 몇일 쉬었다 가고 싶은 맘이 들었다.  독일 사람들은 프랑스 사람들과는 매우 많이 다를 것 같았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트랜스퍼를 하기까지 3시간이 남았다.  공항 내부에 큼직한 광고판에서는 액센츄어 광고가 진행중이다.  공항 내부 광고판에 컨설팅 펌의 광고라니, 좀 의외군.

줄지어 대기중인 루프트 한자 독일항공 비행기들.  우리같은 여행객들을 실어 나르느라 고생이 많군.  제군들…^^

깔끔 단정한 프랑크푸르트 공항 내부

프랑스는 분리수거를 하지 않았지만, 프랑크푸르트 공항 내부의 쓰레기통은 무려 4가지로 분리수거를 실시하고 있었다.  역시 독일은 이라는 말이 나왔다.  분리수거용 독일 쓰레기통을 마지막으로 올해 여름휴가인 파리여행은 이것으로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