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UTS에서 IT 대학 / 대학원 과정 고려하는 분들이 있다면

2년이면 뭔가 많은것을 준비하고, 바꾸고, 결정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던 2년의 대학원 생활이 후딱 끝나버렸다. 지나고 보니 얻은것 보다는 아쉬움이 너무 크다.

간혹 University of Technology, Sydney 에 혹은 호주의 다른 대학(원)도 비슷하리라 생각하며 아쉬웠던 점과 수업내용을 정리해 본다. 경험은 UTS Master of IT에 한정된 것이므로 다른 과 다른 학교와는 조금씩 다를 수 있다.

– 외국 나오면서 가장 많이 읽었던 조언중 하나가 영어는 한국에서 최대한 많이 공부해서 오라는 거 였는데 이건 정말 정답중에 정답이다. 유학이던 뭐든 외국나올 생각하신 분이라면 한국에서 죽어라 영어공부 하고 오시길. 그래봐야 외국인들 맞닥뜨리면 영어보다도 문화적 차이 때문에 그 격차를 넘기가 쉽지않다. 그렇기 때문에 외국나와서 공부하면 어떻게 되겠지 하는 생각은 버리시길. 외국나오나 한국있으나 영어공부하는 자체는 스스로가 해야하는 것이지 시드니 시내를 돌아다닌다고 영어가 느는건 아니므로.

– 대학에 진학할 무렵에 많은 들은 이야기가 UTS IT가 나름 어렵고 과목 Fail 하지 않으려면 밤새서 공부해야 하고  Fail하는 친구들도 많다는 내용이었는데, 2년지난 지금 생각해보면 틀린말은 아닌데 약간 시각을 조정해야 할 것같다. 뭐냐면, 대학(원) 진학하면 학점 목표는 Distinction Average정도로 잡는게 좋을듯. 사실은 과톱을 목표로 공부하는게 더 좋을지도 모른다. 그래야 실제로는 Distinction 정도받을 수 있으니까.

주변 학생들 보면 항상 열심히 하는 그룹, 어떻게든 Pass만 하고 졸업장만 받으면 된다는 그룹, 종종 Fail하는 그룹이 있다. 특히 UTS는 워낙 유학생이 많다보니 대충대충 대학생활하는 학생도 많고, 워낙에 많은 학생들이 생활비를 벌기위해 아르바이트를 주당 3~4일씩 하다보니 공부할 시간이 부족하기도 하지만 결국 열심히 하고 스마트하게 하는 친구들은 일도 하고 공부도 해서 경험도 쌓고 성적도 올리더라는 것이다.

– 난 일찌감치 학부는 졸업했고 나이도 있고 해서 당연스래 UTS 대학원을 선택했지만, 지금생각해보면 경력전환이나 새출발이라는 점에서 본다면 지금 유학을 고민하는 분들은 학부도 진지하게 고민해 보길 바람.

가장 중요한 차이는, 대학원은 생활이 좀 무미건조하다. 직장인 출신도 많고 하다보니 공부도 효과적으로 하고 학교에서 어영부영 시간보니지도 않고 현재 회사를 다니는 친구들은 또 그래서 바쁘고… 그러다 보면 친구들과 어울릴 경우가 적고 그만큼 현지 영어를 늘릴 기회가 없다. 친구들과 술집도 다니고, MT도 하고, 시시한 농담으로 시간을 보내던 학부생활을 현지에서 외국친구들과 함께 한다면 현지영어는 훨씬 더 많이 늘 것이고, IT 능력으로만 보자면 학부친구들중에 오히려 스마트하고 해커같은 친구들도 많이 있더라는 것이다.

대학원은 2년이고 학부는 3년, 그리고 나이가 좀 있다면 20때 처럼 생활할 수는 없겠지만 여건만 된다면 확실히 학부를 추천하는 바이다. 그쪽이 외국인 비중도 훨씬 낮다.

– UTS에서 특히 아쉬웠던 점은 학내 활동을 하지 못했다는 점인데, UTS에도 타 학교처럼 많은 클럽이 있지만 평균 19세인 신입생들과 클럽생활이 쉽지 않을것 같다면, Build Society 같은 글로벌 리더쉽 개발을 목표로 하는 단체에 가입하는 것도 좋다. 학과는 학년을 가리지 않고 1년간 각종 세미나와 워크샵에 참여하며 많은 것을 배울수 있고 사회와 접점을 찾을 수 도 있다. 난 2학년때 뒤늦게 알고 혼자 가입을 했었지만 아쉽게도 영어의 어눌함와 뻘쭘함의 벽을 넘지 못하고 계속 나가지 못했는데, 가능하면 친구와 손을 잡고 꾸준히 나갈 수 있도록 하기 바람. 어린 친구들이라 영어못하는 뉴페이스를 거들떠봐주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친구손을 잡고 가든지 엄청난 철판을 얼굴에 깔든지 둘중에 하나를 준비해야 할 것임.

– 그외에도 Working Solution이라는 외국학생들의 취업준비를 도와주는 프로그램도 있고, 외국인 학생을 위해 방학을 통해 발음, 작문, PT를 각각 집중적으로 가르치는 무료코스도 있는데 매우 유용한 프로그램들이니 꼭 참가하시길.

– 잼있는게 UTS는 의외로 꽤 큰 조직이고 많은 숨은 기관도 많아서 꼭 양파같다. 2년동안 모두다 알아내지 못하고 졸업할지도 모른다. 그만큼 열심히 학교를 연구해서 뽑아낼 것은 뽑아내는 것이 좋다. 예로, 앞서 이야기한 Working Solution을 통해서 발런티어 잡을 소개받게 되었는데 그곳이 UTS:Shop Front라는 곳으로 학생들의 수업을 시드니주변의 저예산 사회기관의 니즈와 연결해주면서 학생들에게는 학점과 사회경험을 쌓게 하고 사회기관에는 필요한 디자인/ 기술/ 기획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해주는 곳이었다. 사실 Shop Front 란 곳을 알고 있었다면 1학년때부터 바로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도 있었던 것이다. 여튼, 지금도 Shop Front에서 연결된 사회기간에 웹관련 기술적 도움을 주고 있는 중임.

– 학내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짐 못한다면, 호주 도착하는 날부터 알바를 꼭 시작하길 권함. 많은 외국인 학생들이 편의점, 라면공장, 청소 같은곳에서 일하는 게 영어가 안되고 경력이 없어서 이지만, 가능하면 경력에 도움이 되는 것부터 시작해서 무보수라도 현장경험을 쌓아가길 강권함. 개인적으로 발런티어를 4학기 부터 시작했다는게 너무 아쉬움. Volunteer.com.au로 들어가면 쉽게 적당한 포지션을 찾을 수 있음.

– 마지막으로 몇몇 수업에 관해 간략 정리하고 끝낼까 함. 돈 아까운 수업도 있고, 쉬운 수업도 있지만 특히 선택과목중에는 나름 깊이를 요하고 배울것도 많은 수업도 있음. 어려운 수업은 수업과 튜토리얼 진도에 맞춰서 그때 그때 따라가지 않고 미뤄두면 나중에 어싸인먼트 제출할 때 몇일밤 세고도 Fail 할수도 었으니 미리미리 준비해야함. 어찌됐거나 Assignment Group 잘 짜는건 그과목 성공의 50%이상을 결정함. 그래도 마음자세는 항상 내가 그룹 어싸인먼트 100% 다한다는 각오로 달려들어야 함. 실제로도 4명짜리 그룹이라도 50%는 본인이 하게됨. 게으른 학생과 얌체 학생을 주의할 것.

. Advanced Internet Programming
: Weblogic10.3.3과 Oracle기반으로  J2EE, EJB,MVC를 배우며 Java기초가 부족하면 따라가기 꽤 힘들수 있음, 수업내용은 괜찮은 편. 교수도 좋고, 튜터도 좋았음, 둘다 현업개발자 출신. 강추.

. .Net Enterprise Development
:  ASP.Net 4.0과 Entity Framework을 이용한 프로그램밍, C# 기초가 약하고 n-Tier개발 경험이 없다면 꽤 어려울 수도 있음. 수업은 보통, 튜터는 좋았음. 튜터는 현업 개발자로 이 수업을 받았던 학생중 2명을 자신의 회사에 취업시켰음. 강추.

. Project Management
: 다들 어려워 하는 과목, 실무 프로젝트 경험이 없다면 더욱 힘들수 있음. 호주식(서양식) 프로젝트 계획서 작성하는 방법을 배움. 추천할만함.

. Building Intelligent Agent
: 이 수업에서 할 것은 오직 자신이 원하는 IA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그 보고서를 제출하면 됨. 자유도 100% 수업. IA쪽에 관심이 있다면 교수님의 서포트를 받으면서 자신만의 프로젝트를 진행 할 수 있음. 당연히 시험도 없음.  호주 현지 학생들의 뛰어난 창의력과 현실적인 감각에 놀란 수업. 누가 호주사람들 게으르다고 했던가.

. Game Programming
: 오직 실무적인 스킬을 원해서 들어갔다가 피본 수업. MS XNA 4.0 을 이용한 3D 게임 개발을 배움. 게임에 관심이 있거나, 물리엔진쪽에 관심이 있다면 좋지만 요구하는 수준은 꽤 높은편.

. Lans and Routing
: CCNA 파트 1&2 를 한학기에 배움. 네트웍의 기초를 배울 수 있어서 좋았으나, 진도가 엄청 빠르고, 같은 Assignment Group에 네트웍을 좀 해본 친구가 없었다면 Fail 했을뻔한 과목.

여기까지가 챌런징하지만 얻을 게 있었던 수업들.

. Business Application Development
: UML을 배우게 되며, 매우 유용한 내용이지만, 교수가 꽝이라 별로 배우는 것도 없음. 영어를 못해도 교수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게되는 수업. 수업은 그다지 어렵지 않음.

. Database
: DB의 기초, 아무것도 모르는 학생을 위한 수업. 아무것도 모른다면 조금 어려울지도, DB경험이 좀 있다면 껌. 주어진 조건하에서 ERD그리고 최적화 할 수 있으면 됨.

. .Net Application Programming
:  C# 초보자 과정, 프로그래밍 아무것도 모르고 들어가서 좀 힘들었지만 요구하는 수준은 기초적인 내용.

. e-Market Trading Technology
: IA의 기초를 배우고, 일정 조건하에서 자동 거래하는 Java 프로그램을 가공하게 됨. Java를 전혀 모르면 안되지만, C류의 언어(클라스+메소드)를 조금이라도 알고 있다면 나머지는 아이디어가 관건. 점수는 잘주는 편.

. Enabling Enterprise Information System
: 요구사항 분석해서 개발 계획서 만들어 내는 과정. 쉽고 점수 잘 주고. 크게 배우는 것은 없고. 왕초보 과정.

. Internet Programming
: html, PHP, Java Applet을 다루는 인터넷 초보 개발자 과정, 난이도는 쉬움. 10년전 기술을 그대로 가르치는 골때리는 수업. 그래도 인터넷을 전혀 모르는 사람들은 어려워 하기도 함.

. Unix System Programming
: Shell 프로그래밍과 Perl을 배움. 기초과정이고 쉽지만 Regular Expression을 배울 수 있었던 건 나름 좋았음.

여기까지는 대학에서 배우긴 좀 초보과정이고 내용에 아쉬움도 다소 있지만, 기초를 다지기에는 적당한 과정들. 경력이 있다면 반드시 exemption 받으시길.

. Information Technology Professional & Society
: 돈아까운 수업중 하나, 영어학원에 온 것인지 구분이 안되지만 필수과목.

. Research Preparation
: 학술 논문을 작성하기 위한 훈련? 개인적으로는 돈아깝지만 필수과목.

. Reflective practice of IT
: 무지 돈 아까운 또 하나의 과목, 영어 글짓기 + 개인 프로젝트.  역시 돈 아까운 과목답게 필수과목.

마지막 3과목은 필수과목군에서 사라져줘야할 것들. 대학원생들에게 무슨 이런 걸 필수로 가르치는지 이해가 안됨. 아무리 외국인 학생들 영어실력이 어눌하다고 해도 차라리 입학요건에서 ielts를 높이고 이런 과목들은 빼는게 정답. 하지만 나처럼 ielts 점수없이  대학에 들어오고 싶어하는 학생이 있고, 이런과목들 가르치면서 대충 쉽게 쉽게 강의하는 분들이 있는한 없어질 것 같지 않음.

대충 적고보니 수업들이 3가지 패턴으로 나뉨.

1. 돈 아까운데 필수과정

2. IT기초를 쌓는 과정 (IT 백그라운드가 없는 경우에만 유용)

3. 다소 어렵지만 많이 배우는 과정

마지막으로 이 과목들을 섞는 방법은, 학교에서 제시하는 추천 커리큘럼을 따라가게 되면 학년초에는 필수과목중심 뒤로갈수록 선택과목중심인데 그렇게 하지 말고 여기 제시된 쉬운 수업(1번과 2번 그룹)과 어려운 수업(3번)을 가능한 적절히 섞어서 수강신청하는 것이 시간 관리상 유리함. 특정학기에 3번과정을 집중하게되면 수업 따라가는 것이 정말 물리적으로 힘든 상황이 될 수도 있음.

성공적인 유학생활 되시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