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밤도깨비 2박3일 – 3편


돌아오는 길에 타본 공항과 상하이 시내를 연결하는 자기부상열차, 최고 속도인 430km에 도착한 순간이다.  최고속도는 1분도채 유지하지 못한채 감속하기 시작했다.  일반 전철로 30분정도 걸릴 거리를 7~8분만에 주파했다.  엄청난 잠재력을 지닌 중국의 미래를 보여주는게 아닌가 싶다.

 



상해시내 소니 전시관에서 만난 로봇 강아지, 한넘 입양해서 우리 애덜이랑 놀게 풀어놔 줄까?   진짜 강아지 보다 더 비쌀거 같아서 안되겠네…저런 전시관 서울에도 별로 안보이던데…상해가 서울을 앞지르는건 시간문제일듯..


 



뭔 건물인지 잘 기억은 안나지만, 예전 건물들을 잘 유지하면서 발전시켜 나가는 모습이 좋다.  우리나라는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건물들을 나름대로 지켜나가면서 발전시키지 않고, 그냥 뭉게버리는 경우가 많아서 좀 안타깝다. 


 



일단 화려해서 찍긴 했는데, 특별히 할말은 없구만. 


 



앞뒤에서 보던 저런 현대식 상가건물 바로 옆에 이런 거리가, 빠르게 변해가는 상해의 양면을 보여주는듯.


 



유럽식 건물들이 곳곳에 많다.  나름대로 지금은 상가로 많이 바뀌서 활용되고 있는데, 역시 원판을 지켜지고 있다. 


 



그저 편의점이지만, 그래도 우리나라에선 볼 수 없는 곳이라 와이프와 짱이 구경한러 들어가고 있다.  나도 좀있다 잠시 들어가 봤는데 물가가 우리나라보다 훨싸다.  한 40%정도 DC된 가격이라도 보면 될듯.


 



 



도로안내판은 우리나라랑 비슷하네.  택시탈때 상해시내에서는 거리이름을 잘 알고 있으면 도움이 된다. 


 



버스 표지판도 특별하진 않지만, 한번 기록해 주고. 


 



상해에 넓게 퍼져있는 맥도널드.  미국문화의 첨병이라고 할까. 


 



 



 



드디어 발견한 우리 취향에 딱인 스파게티 식당.


 


 



맛도 우리 입맛에 맞다. 


 



 



거위인지 오리인지, 머리만 따로 판다.  중국은 새요리에서 머리를 꼭 포함하는 것 같다.  북경오리를 시켜도 머리가 꼭 함께 나왔던것 같다.  물론 그게 한마리가 온전히 나왔다는걸 증명하려고 머리가 함께 나온다는 이야기도 있었지만, 지금 이 거위 머리들은 뭔가….


 


 



 



 



빨래치고는 요란스럽게 널려있는것 같다.  마르긴 괭장히 빨리 마를듯.


 



아주큰 일본미간라면 집 발견.  상해에서 인기 절정인 일본식 라면 체인점이다.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일본식 라면을 좋아한다면 추천할만하다. 


 



 



 



 



포르쉐 매장이라니.  이정도의 시장이 충분히 있다는 말인가. 


 



국제적 도시로 변신하기 위해 길거리 화장실을 건물을 짓고 있다.  우리나라도 보면 올림픽 등을 통해서 환경개선이 많이 이루어졌던 것 같다. 


 



 



 



생각보다 크지않았던 인민광장.   상해 박물관쪽에서 바라본 모습. 


 



여기서부터는 잠시 전시관 내부를 관람해 보자.  우리나라처럼 사진찍은데 대해서 빡빡하지 않다.


 



학교 숙제를 하러온 꼬맹이들은 여기서도 우리랑 똑같다. 


 



 



 



 



 



 



 



 



 



 



 



 



 



 



 



 



 



 



 



박물관 내부.


 



여기는 도장만 전시되어 있는 방이다.  중국은 도장의 역사가 깊은가 보다. 


 



 



 



 



여기 그림들을 보관하고 있는 유리 전시장은 독특해서, 사람이 없으면 조도(불의 밝기)가 낮아지고 사람이 다가서면 움직임을 감지해서 조도가 높아지는 장치가 되어 있었다.  종이에 그려진 오래된 그림이다보니 그런 장치를 해서 보전상태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는것 같다.  아직까지 이런 장치는 여기서 처음본 것 같다. 


 



 



 



 



 



 



 



 



상해를 떠나 공항으로 가기위해 자기 부상열차를 타러가는 길이다. 


 


 



저것이 바로 자기부상열차.  어릴때 과학책에서 보았던, 떠서 달린다는 …허허.


 


 



자기부상열차가 시속 430km에 도달하는 순간이다.  도달하고 10여초 만에 다시 속도를 낮추기 시작한다.  공항까지 꽤 먼거리였는데, 마치 비행기가 뜨자마자 착륙을 준비하는 듯 했다. 


 



상해 공항 내부. 


 


 



공항에서 비행기 시간이 남아서 조선족 서빙아가씨가 있는 곳에서 시킨 쥬스.   별로 시원하지 않았다. 


 



문제는 음료에 꽂아 나온 이 빨대,  자세히 보면 빨대전체에 먼지가 뽀얗게 묻어 있다.  저런걸 그대로 음료에 꽂았다고 생각하니.  아~ 공항에서 조차 위생관념이 저 정도이니 중국의 문화수준이 아직 얼마나 대충~ 인지 알겠다. 


 



저 실감나는 표정을 보라.  조언하건데 중국 공항에서조차도 함부로 음료를 시키지 말고, 차라리 캔 음료를 드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