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언즈 여행(Travel to Cairns) Part 4

 

케언즈에서의 마지막 날은 마지막이라는 아쉬움때문인지 조금 일찍 일어난것 같다. 창밖으로 보이는 산아래에 아직 아침안개가 그대로다. 시드니에서도 느끼기 쉽지않은 청명한 아침공기는 케언즈 사람들이 시드니를 공해가 많은 도시라고 할만하다고 느끼게 한다.

 

 

 

 

 

 

호텔에서 내려다본 케언즈 시티의 모습. 대로건너 좀더 바다가에 가까운 호텔은 좀더 비싸고 바다에서 멀리 떨어질수록 상대적으로 저렴해진다. 그래도 개인적으로 위치까지 고려해서 찾은 이 호텔은 꽤나 중심지에 가까워서 저녁에 식당을 찾아 나설때에도 매우 수월하고, 산호섬 들어가기 위해 배타러 나가기에도 매우 가까운 곳이다.

 

 

 

 

 

오늘 보니 미해군 항공모함 한척이 캐언즈에 정박한 모양이다. 어제 시내 거리랑 식당마다 해군들이 득실거린 이유가 이것 때문이었나 보다. 많이 알려진 세계최대 규모라는 엔터프라이즈 항공모함보다는 작은 사이즈임에도 불구하고 가까이 가서 보니 엄청난 규모다.

 

 

 

 

 

 

케언즈 시내를 운행하는 버스. 작은 광광지답게 귀여운 사이즈다.

 

 

 

 

 

 

케언즈 시내의 가장 중심지라고 할 수 있는 광장. 많은 식당들이 모여있고 근처에선 가벼운 거리 공연이 열리기도 한다.

 

 

 

 

 

 

1885년 부터 있었다는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Hides Hotel Cairns. 시티광장의 한쪽 모서리에 있다.

 

 

 

 

 

 

Cairns 시티에는 비치가 없다. 수영을 하려면 산호섬으로 배를 타고 나가야만 하는데 즉, Cairns는 다이빙하러 오는 곳이지 수영하러 오는 곳은 아니라는 말씀. 때문에 시티 중심가에 오픈된 수영장이 사진처럼 조성되어 있다. 주변엔 모래를 쌓아놓아 해변가같은 분위기도 있고 애기들 놀기좋은 무릅깊이부터 시작해서 꽤 넓게 만들어져 있다.

수영장에서 노는건 주로 애들이고 어른들은 주변 잔디에서 훌러덩 훌러덩 벗고 누워 선탠하느라 정신이 없다.

 

 

 

 

 

 

5년전 가이드를 따라와서 얼레벌레 아침을 먹었던 카페에 와서 커피도 한잔하고 지금은 그저 가이드 없이도 잘 돌아다니고 주문하고 하는것에 뿌듯해 하기도 전에, 외국서 오래살아도 “커피주문하는 것밖에는 할줄 모르는 영어”실력으로는 암것도 할수 없다는 이야기들을 들을때면 외국서 10년을 살아도 여전히 외국 영화 빌려다 반복해서 보면서 영어공부한다는 한 가이드의 심정이 이제는 이해가 되기도 한다.

 

 

 

 

 

이제 공항으로 가야할 시간이 두시간정도밖에 남지 않았다. 할것도 마땅히 없고 호텔 수영장에 누워 음악들으면 책보다, 졸다 반복하며 무한한 여유 즐기기. 어쩌다 호텔에 묶게되도 호텔 수영장에서 수영하거나 자리잡고 쉰다는게 참 어색한 일이었는데 이렇게 보니 호텔 수영장만큼 쾌적한 곳이 없다.

은근히 추운 시드니 겨울을 탈출해서 올라온 케언즈에서 땃땃하게 잘 쉬가 간다.

한가지 아쉬움이라면 호주라는 나라가 워낙 커서 한번 움직이면 비행기고, 물가도 비싸다 보니 호주에서 지내고 있지만 호주내 여행하는 것보다 인근 동남아나 남태평양으로 여행가는게 훨씬 싸고, 훨씬 좋은 곳에서 잘쉬고 잘먹고 잘놀다 올수 있다. 그렇다고 호주살면서 호주여행도 못하고 동남아만 전전하다 귀국할수도 없고 딜레마 아닌 딜레마다.

아마도 해결책은 자동차 여행의 천국이라는 호주답게 자동차로 하는 호주 캠핑여행이 될지도 모르겠다.

케언즈 여행(Travel to Cairns) Part 2

 

아담한 케언즈 기차역. 오늘은 이곳에서 기차를 타고 높은 산속에 있는 쿠란다 국립공원으로 갈 예정이다. 공원내부나 민속공연같은것은 예전에도 봤기 때문에 이번에는 그 주변동네를 둘러볼 계획. 케언즈에 오면 바다를 제외하면 몇안되는 관광지다. 케언즈가 동네가 워낙 작아서 해변에서부터 기차역까지는 3블럭정도 슬슬 걸어오면 된다. iPhone지도서비스가 있으니 세계 어느 구석에 떨어져도 이제 길찾기는 어렵지 않다.

 

 

 

 

 

 

쿠란다 행 관광열차.열차가 예전보다 더 화려해진것 같다. 관광객들의 기분도 Up 될것 같은 기차다.

 

 

 

 

 

 

 

 

케언즈 둘째날, 케언즈 시내에서 기차를 타고 쿠란다 국립공원으로 이동하는 중 잠시 정치한 Freshwater Station (맑은물 역) 재미있는 이름의 역이다.

 

 

 

 

 

 

같은 역에서 왼쪽편 모습.

 

 

 

 

 

 

 

역사 반대편으로는 Freshwater Pony Club이 있다. 이동네 부자들이 승마하는 곳인것 같다. 트랙도 만들어져 있고. 케언즈 시내에서 좀 벗어나 기차를 타고 올라가다 보니 산기슭엔 ㅤㄴㅓㄺ직한 수영장 달린 하우스들에 비싼 차가 주차된 집들이 꽤 보였다. 이곳에서 한적하게 세월을 낚는 사람들이 제법 사나보다. 4계절 바다에 들어갈 수 있는 곳이니 만큼 바다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일년 조용하게 지내기에 좋을수도 있겠다 싶다. 아니면 번잡한거 싫어하는 작가라든지.

 

 

 

 

 

기차를 타고 외곽으로 쭉 달리다 보니 이동네는 사탕수수밭이 어마어마한 넓이로 펼쳐져 있다.

 

 

 

 

 

 

 

이미 농기계가 싹 정리한 곳도 있고.

 

 

 

 

 

 

 

기차는 서서히 평지를 벗어나 산위로 경사로를 타고 올라가기 시작했다.

 

 

 

 

 

 

 

뒤쪽으로 길게 연결된 객차들.

 

 

 

 

 

 

 

앞칸에서 열심히 창밖으로 사진찍던 아저씨. 팔에 무슨짓을 한거지.

 

 

 

 

 

 

 

 

점점 산세가 험해지고, 기차는 절벽위에 세워진 철교를 지나기도. 이 열차가 첨에 건설될 당시 열대기후와 밀림을 뚫고 건설하느라 엄청 힘들었다고 한다. 당연히 희생자도 많았고. 당시 호주로 넘어온 중국인 공사인부들이 많이 참였다고도 한다.

 

 

 

 

 

 

 

계곡을 지날때면 폭포가 나오기도 한다.

 

 

 

 

 

 

 

저 멀리 아래로는 케언즈 교외에 위치한 하우스들이 꽤 보인다.

 

 

 

 

 

 

쿠란다로 가는 기차 내부. 기차 내부는 예전의 열차모습을 많이 유지하고 있다. 대부분 나무와 레자로 되어있다. 창문도 그렇고 대충 고풍스럽다고나 할까. 관광열차의 컨셉인듯.

 

 

 

 

 

 

기차는 중간쯤 어느절벽에서 아래를 내려다 볼 수 있는 포인트에서 잠시 정차했다.

 

 

 

 

 

 

 

중간에 잠시 쉬어가는 곳이다. 왼쪽아래 절벽 구경도 하고 잠시 쉬기도 하고.

 

 

 

 

 

 

 

 

 

이쁜 객차랑 사진도 찍고.

 

 

 

 

 

 

 

 

산속 절벽에 잠시 세워주는 기차. 괜찮은데.

사람들은 모두 여기저기 둘러보느라 바쁘다.

 

 

 

 

 

 

옛날처럼 객차사이에서 사진도 찍어보고.

 

 

 

 

 

이건 5년전 같은자리에서 찍은 사진. 이 사진을 떠올리며 찍은건데 느낌이 많이 달라졌다.

5년전 쿠란다 여행기는 클릭.

 

 

 

 

 

 

 

 

 

 

 

쿠란다 기차역. 도착은 기차로 내려갈 때는 기차역 옆에 있는 매우 긴 케이블카를 이용할 예정이다.

 

 

 

 

 

 

 

쿠란다 공원지역에 도착해서 점심을 먹은 식당. 정말 작고 조용한 시골마을같은 느낌. 친절한 점원들.

 

 

 

 

 

 

점심은 샌드위치와 조각피자. 호주의 많은 식당이 그렇듯 식당밖 길가에 배치된 야외테이블에 자리를 잡는편이 훨씬 시원하고 좋다. 이 작은 관광마을에는 외부지역에서 일정기간 들어와 사는 사람들이 꽤 있는듯 보였다. 굉장히 편안한 복장에 신문하나 들고 혼자서 으슬렁 거리며 식당으로 찾아와 간단하게 점심을 먹으면서 점원과 수다는 나누는 사람들이 꽤 있었다.

 

 

 

 

 

 

방금전 식당 이름은 Nevermind Cafe 번역하자면 ‘알께뭐람 식당’ 이라고나 할까? 좀 멋지게 의역하자면 ‘해탈식당’정도.

 

 

 

 

 

 

 

밥 다먹었으니 동네 한바퀴. 열대에서만 볼수 있는 저 흘러내리는 듯한 엄청난 나무들.

 

 

 

 

 

 

 

 

 

나무에 붙은 이건 같은 나무인지, 기행하는 다른 식물인지….정말 열대우림스럽다.

 

 

 

 

 

 

 

 

이곳은 관광지이면서 뭐가 토속 예술가 마을같은 분위기다. 호주 원주민들의 예술품들이 많다. 사진은 배 모양의 원주민 예술품 판매샵.

 

 

 

 

 

 

 

 

마을 이정표. 오늘은 예전에 가봤던 공원은 빼고 그 주변동네만 둘러보자.

 

 

 

 

 

 

 

헤리지티 마켓이라. 토속품을 파는 곳인가 보다. 들어가보니 시장 동네가 작지만 오밀조밀하게 참 재미있게 되어있다.

 

 

 

 

 

 

 

개구리 가죽으로 만든 동전지갑. 개구리의 머리와 앞다리를 그대로 살렸다. 음. 이걸 왜 만들었을까? 또 사가는 사람이 있기는 할까?

 

 

 

 

 

 

 

시장 안쪽 작은 거리의 모습. 열대우림속의 청계천 같은 모습. 하지만 여유와 예술적 끼가 흐르는 마을.

 

 

 

 

 

 

골목길의 작은 커피샵을 커피한잔 하고 나오던 길에 발견한 UFO와 당당한 모습의 외계인. 우잉…재미난 동네다.

 

 

 

 

 

 

 

 

폐타이어로 만든 악어를 마지막으로 재미난 마켓을 떠났다.

 

 

 

 

 

 

 

동네를 빠져나오다 만난 작고 아담한 교회. 왠지 교회는 이래야 진짜 같다. 근데 저 십자가는 고대 이교도에서 전해왔다던 그 십자가와 닮았다. (근거 : 시대정신 이란 다큐멘터리를 보면 그런 이야기가 나온다)

 

 

 

 

 

 

마을만큼이나 작은 교회다.

 

 

 

 

 

 

 

 

쿠란다 마을 입구에 있는 보다 현대식의 상점들. 예술품들은 생각보다 많이 비싸서 대부분 눈요기 꺼리다.

 

 

 

 

 

 

이 지역을 정글위를 날아가줄 케이블 카. 올라올때는 기차를 타고 왔으니 내려갈때는 케이블카로.

 

 

 

 

 

 

 

케이블카 안에서.

 

 

 

 

 

케이블카는 물도 건너고

 

 

 

 

 

 

 

 

 

정글위를 끝없이 이어지는 케이블카.  좀 있다가 정글 한가운데 케이블카 중간역이 있어서 정글을 가볍게 돌아볼 사람들은 내려서 한바퀴 둘러보고 다시 탈 수 있다.

 

 

 

 

 

 

 

열심우림속으로 들어가기 위해 케이블카를 잠시 내렸다. 이곳이 세계 자연유산으로 지정된 곳인가 보다.

 

 

 

 

 

 

 

 

중간역에 내려서 둘러본 또 다른 폭포.

 

 

 

 

 

 

사진으로는 다 표현이 안되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나무. 정말 놀랄만큼 커서 찍었는데 사진으로 보니 그렇게 커 보이지 않네.

 

 

 

 

 

 

 

Kauri Pine 이라는 이 열대우림의 거인은 약 50미터까지 자란다고. 그리고 열심히 자라나기 위해 나무 아래쪽은 가지가 별로 없다는 설명. 그래서 나무 윗쪽으로만 가지들이 있다고 한다. 사진과 그림이 일치하네.

 

 

 

 

 

 

 

정글 구경을 마치고 다시 케이블카 타러 왔다. 우리가 처음 출발했던 쿠란다는 이곳에서 케이블카로 4.8km 떨어져 있고. 우리가 하산해야할 케언즈쪽 케이블카 종점은 2.7km더 가야한다고 표지에 나와있다. 정말 긴~ 케이블 카다.

 

 

 

 

 

케케이블카는 이제 산을 다 내려가 출발점으로.

 

 

 

 

 

이제 끝이 보이기 시작한다.

 

 

 

 

 

 

저녁은 케언즈 시내에서 우연히 잡은 어느 2층에 위치한 식당. 근데 들어와 보니 5년전에 가이드분이 좋은 식당 추천해 준다고 데려다준 바로 그 식당. ㅎㅎㅎ 사실 그때 그 식당이 나쁘지 않아서 찾고 싶었는데 어딘지 알수가 없었다. 그때는 가이드분이 차로 데려다 줬기 때문에 어디가 어딘지 몰라서. 이제는 다시한번 더 간다면 찾을 수 있을것 같다. 의외로 케언즈 시내에서 가까운 곳에 있다. 물론 케언즈 시내가 워낙 작기도 하지만.

 

 

 

 

 

 

식당 내부 풍경. 손님들은 대부분 우리가 앉은곳과 같은 발코니 쪽에 앉아 있어 내부는 조금 텅빈 느낌. 식당이 음식은 괜찮은데 입구가 살짝 대로변에서 비껴나 있어서 손님이 적다. 이 건물 1층에 있는 식당은 대로변에 바로 면하고 있서 항상 손님이 넘쳐났는데 음식은 이곳이 훨 나았다.

 

 

 

 

 

 

손님이 가득찬 이곳은 천정은 있지만 창쪽이 완전히 뻥 뚤린 발코니 공간.

 

 

 

 

 

 

오늘의 저녁 1번. 음식맛은 대체로 추천할만 하다.

 

 

 

 

 

 

오늘의 저녁 2번. 이곳의 스파게티는 한국입맛에 괜찮다.

 

 

 

 

 

 

레스토랑 이름은 Casa De Meze, 1층에 보이는 집은 다른 식당이고 우리가 갔던곳은 2층. 손님들이 1층으로 다 가벼려서 2층은 상대적으로 손님이 좀 적었던 듯.

내일을 기약하며 오늘은 여기서 마무리.

 

 

케언즈 여행(Travel to Cairns) Part 1

지겨운 추위를 피해 호주 북쪽에 위치한 케언즈로 잠시 더위를 찾아 피난여행을 갔다왔다. 호주 근방을 여행할 수 있는 기회는 사실 호주에 있는 동안이 아니면 힘들기 때문에 주변 여행을 많이 하려고 생각했었지만, 사실 이곳에서도 일상이 있다보니 쉽지많은 않았다.

Term과 Term사이에 주말끼고 총4일의 여유가 있는데 이때를 이용했다. ^^  그리고 무엇보다도 따뜻한 날씨가 너무 좋았다. 그동안 시드니의 은근한 추위에 너무 질려있었기 때문에.

위 사진은 케언즈 선착장에서 여름을 느끼며,

>> 2004년에 왔던 케언즈의 여행기 보기

우리가 묵었던 호텔의 입구쪽 내부전경. 나름 호텔이지만 아주 좋다고도 나쁘다고도 할 수 없는 … 하지만 케언즈 중심부랑 선착장에서 가까와서 좋았다.  예전에 왔을때는 꽤 떨어진 곳에 숙소를 정했기 때문에 케언즈 중심부까지 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  물론 그때는 가이드 해주신분들이 있어서 차를 이용했지만 이번처럼 차가 없이 자유여행을 할때는 숙소의 위치가 중심부에서 가깝다는 것은 매우 유리하다.  교통편 측면이나 안전의 문제에서도.

 

 

 

 

 

 

우리가 묵었던 호텔은 The Sebel. 발음은 별로 좋지 않다. 유명한 CRM 프로그램 회사와 동일한 이름이기도 하고.

 

 

 

 

 

 

주변 동네 한바퀴. 호텔에서 나와 선착장 쪽으로 이동하다보니 카지노가 있었다. 그리고 좀더 급이 높은 호텔들도. ㅎㅎ

 

 

 

 

 

 

근처 공원에서는 무슨 행사가 진행중이었는데, 무대에선 여러가지 음악을 라이브로 연주하고 있었고, 사람들은 잔디밭에 앉아 자연스럽게 음악을 듣거나 이야기를 나누며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우리도 친하게 한컷.

 

 

 

 

 

 

라이브 무대. 꼭 케인즈 뿐만 아니라 시드니 시내에서도 특히 주말이 되거나 하면 많은 행사들이 열린다. 그리고 아주 쉽게 라이브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또한 공식적인 행사를 통한 무대가 아니라도 아마추어 음악가들이 거리 모퉁이에 자리를 잡고 나름의 연주를 보여주는 일도 매우 많다. 물론 연주자 앞에는 donation 함이 있어서 강제는 아니지만 음악이 맘에 드는 사람들은 얼마씩 동전을 주곤한다.

아마추어 연주자들이 연습과 수익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환경이 된다는 건 참 좋은 일인것 같다. 국내에서도 대학로나 홍대주변에서는 이런 모습이 있겠지만, 보다 오픈된 공간에서 열리는 행사가 많다는 점이 호주의 특징이고, 앞서 말한 아마추어 연주자들의 모금행위가 공공에게 정당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는 것도 아마추어 예술가들의 지원한다는 점에서는 좋은것 같다.

물론 시드니야 워낙 전세계에서 몰려든 관광객들이 많다보니 그게 더 먹히는 환경인지도 모르겠지만.

 

 

 

 

 

 

저녁식사는 호주에서 닭요리 레스토랑으로 맛있다는 Nando’s 멀리 케언즈에 와서 먹고 가긴 했지만 나중에 알고보니 시드니 시티에 우리가 살고있는 동네에도 레스토랑이 있었다는 -,.-

 

 

 

 

 

 

닭집이라기보다는 커피샵같은 느낌?

 

 

 

 

 

 

테이블 번호표가 눈물흘리는 닭이다. 왠지 좀 슬픈데.

 

 

 

 

 

 

난도스 특제 Peri-Peri 소스.  고추 그림을 보니 꽤 매운듯.

 

 

 

 

 

 

주문하는 법.

 

 

 

 

 

 

상당히 매운 맛(Extra Hot)을 즐길 수 있다. 별로 우리는 매운 음식에는 강하지 못하지만.

 

 

 

 

 

 

우리가 시킨 요리는 바로 이것.

첫날은 이렇게 가볍게 정리하고 내일은 쿠란다 국립공원으로 갈 예정. 내일 이야기는 다음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