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대 졸업식

오늘 저녁을 너무 많이 먹어서 쉬이 잠자리에 들 수 없었는데, 새벽이 되자 오늘이 올해 내가 졸업하는 런던대 졸업식이었다는 것과 인터넷으로 생중계를 한다는 사실이 기억났다. 잠도 안오는 김에 잠시 들어가 봤더니 한창 졸업생들이 한명한명 호명되고 있었고, 긴 졸업생들의 행렬이 지나간 후 학장님의 인사말을 끝으로 졸업식은 끝이났다.

비록 참석하지는 못해지만 인터넷으로 이렇게 현장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한번 가보지도 못한 대학이자만 모든 졸업생들이 나름 각자의 나라에서 직장과 가정을 병행하면서 학업을 마쳐낸 것이라 그 나름의 보람이 느껴졌고 Alumni가 되었다는 것이 뿌듯하게 느껴졌다.

Distance Learning은 스스로의 동기부여과 자기관리가 되지 않는 경우에는 성공적으로 끝마치기가 매우 힘들다. 그래서 나도 5년을 꽉 채우고 몇번의 Fail 끝에 겨우 졸업할 수 있었고 그래서인지 지금 다른 대학에서 Full Time으로 공부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큰 뿌듯함을 느낀다.

재미있는 것은 지금 공부하는 IT는 평균 Distinction을 받을 정도로 성적도 좋고 공부도 재미있지만 그만큼의 긴장감은 없다. 왜냐면 내게는 지금 공부가 좀 쉽다고나 할까? 반대로 런던대 Finance 석사는 여러가지 면에서 많이 힘들었고 포기하고 싶은 맘도 많았던 탓에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지금은 더욱 뿌듯한 것 같다.

사람들은 언제나 좋아하는 일을 즐기면서 해야한다고 하는데, 지금 즐기면서 하는 IT공부보다 다소의 의무감에 시작했고 더 힘들게 끝마친 Finance의 경우가 더 뿌듯함을 느낀다는 건 좀 이상하다.

최근 TV에서 위대한 탄생 스타오디션을 보면서도 참가자들의 치열한 경쟁과 눈물속에서 감동의 드라마가 만들어지는 것을 봤고,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편에서도 MT가서 정말 노래만 부르다 올 정도로 열정을 다해 노력했기 때문에 합창 대회장에 들어서서 다른 팀의 노래를 듣기만 했는데도 정말 닭똥같은 눈물이 흘러내렸던 것은 볼 수 있었다. 같이 합창연습을 하지 않았던 사람들은 전혀 느낄 수 없었던 감정일 것이다. 반대로 남자의 자격 아마추어 밴드편에서는 1년동안을 한곡을 연습해서 아마추어 밴드대회에 출전했지만, 그 1년간의 연습과정을 보면 어느한주도 열심히 한다는 것을 그다지 느낄 수 없는 그런 날들이었다. 대회를 즐긴다는 취지는 공감하지만 대회를 치루고, 또 끝마치고 나서도 참가자들은 별다른 감흥을 받진 못했다. 그만큼 열정을 쏟아내지 않았기 때문에 뿌듯함을 느낄수도 없었던 것이다.

최근 이런 일련의 개인사적인 일과 TV프로그램을 보며 느낀것은 재미있을 찾아서 그것으로 인생을 사는 것은 정말 맞는 일이지만 그저 즐기는 정도로 해서는 뿌듯함을 느낄 수 없다는 사실이다. 재미있을 일을 하되 눈물을 쏟을 정도로 열정을 쏟아냈을 때 에베레스트를 정복한 산악인이 느끼는 것과 같은 그런 벅찬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재미있는 일을 한다는 것과 온갖 산고를 겪으며 일을 한다는 것 사이의 관계를 정리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이제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왜 그래야 하는지 알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