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대 졸업식

오늘 저녁을 너무 많이 먹어서 쉬이 잠자리에 들 수 없었는데, 새벽이 되자 오늘이 올해 내가 졸업하는 런던대 졸업식이었다는 것과 인터넷으로 생중계를 한다는 사실이 기억났다. 잠도 안오는 김에 잠시 들어가 봤더니 한창 졸업생들이 한명한명 호명되고 있었고, 긴 졸업생들의 행렬이 지나간 후 학장님의 인사말을 끝으로 졸업식은 끝이났다.

비록 참석하지는 못해지만 인터넷으로 이렇게 현장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한번 가보지도 못한 대학이자만 모든 졸업생들이 나름 각자의 나라에서 직장과 가정을 병행하면서 학업을 마쳐낸 것이라 그 나름의 보람이 느껴졌고 Alumni가 되었다는 것이 뿌듯하게 느껴졌다.

Distance Learning은 스스로의 동기부여과 자기관리가 되지 않는 경우에는 성공적으로 끝마치기가 매우 힘들다. 그래서 나도 5년을 꽉 채우고 몇번의 Fail 끝에 겨우 졸업할 수 있었고 그래서인지 지금 다른 대학에서 Full Time으로 공부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큰 뿌듯함을 느낀다.

재미있는 것은 지금 공부하는 IT는 평균 Distinction을 받을 정도로 성적도 좋고 공부도 재미있지만 그만큼의 긴장감은 없다. 왜냐면 내게는 지금 공부가 좀 쉽다고나 할까? 반대로 런던대 Finance 석사는 여러가지 면에서 많이 힘들었고 포기하고 싶은 맘도 많았던 탓에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지금은 더욱 뿌듯한 것 같다.

사람들은 언제나 좋아하는 일을 즐기면서 해야한다고 하는데, 지금 즐기면서 하는 IT공부보다 다소의 의무감에 시작했고 더 힘들게 끝마친 Finance의 경우가 더 뿌듯함을 느낀다는 건 좀 이상하다.

최근 TV에서 위대한 탄생 스타오디션을 보면서도 참가자들의 치열한 경쟁과 눈물속에서 감동의 드라마가 만들어지는 것을 봤고,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편에서도 MT가서 정말 노래만 부르다 올 정도로 열정을 다해 노력했기 때문에 합창 대회장에 들어서서 다른 팀의 노래를 듣기만 했는데도 정말 닭똥같은 눈물이 흘러내렸던 것은 볼 수 있었다. 같이 합창연습을 하지 않았던 사람들은 전혀 느낄 수 없었던 감정일 것이다. 반대로 남자의 자격 아마추어 밴드편에서는 1년동안을 한곡을 연습해서 아마추어 밴드대회에 출전했지만, 그 1년간의 연습과정을 보면 어느한주도 열심히 한다는 것을 그다지 느낄 수 없는 그런 날들이었다. 대회를 즐긴다는 취지는 공감하지만 대회를 치루고, 또 끝마치고 나서도 참가자들은 별다른 감흥을 받진 못했다. 그만큼 열정을 쏟아내지 않았기 때문에 뿌듯함을 느낄수도 없었던 것이다.

최근 이런 일련의 개인사적인 일과 TV프로그램을 보며 느낀것은 재미있을 찾아서 그것으로 인생을 사는 것은 정말 맞는 일이지만 그저 즐기는 정도로 해서는 뿌듯함을 느낄 수 없다는 사실이다. 재미있을 일을 하되 눈물을 쏟을 정도로 열정을 쏟아냈을 때 에베레스트를 정복한 산악인이 느끼는 것과 같은 그런 벅찬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재미있는 일을 한다는 것과 온갖 산고를 겪으며 일을 한다는 것 사이의 관계를 정리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이제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왜 그래야 하는지 알것 같다.

 

직장다니면서 대학원 공부하기 – 런던대

직장다니면서 대학원 공부하기가 참으로 만만치 않다.  주변에 더러 그런 사람들이 있어서 쉽게 덤벼들긴 했으나, 몸은 몸대로 축나고 진도는 별로 나가지 않고, 하지만 공부한만큼 남는것은 분명 있는것 같다. 

근데 영어가 뛰어나지도 않으면서 외국대학 프로그램을 원격교육 시스템으로 진행한다는 것이 차라리 대학 수업을 직접 듣는것 보다 더 힘든부분이 많다는걸 시작할때는 몰랐다.

교수의 실제 강의를 듣는것도 아니라서 내용을 이해하는건 전적으로 학생인 내가 교재를 읽고, 모르겠으면 관련자료를 한글이든 영어든 찾아서 이해해야하고, 그리고 지정된 과제와 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물론 정해진 시간에 수업이 있는게 아니라서 당당히 회사에서 시간을 빼낼수도 없다. 국내 대학원이면 학교간다고 일찍 나와서 수업시간만큼은 100% 학업에 몰입할 수 있지만, 원격교육 방식은 업무는 야근까지 고스란히 끝내고 집에 돌와서 11시, 때로는 12시부터 새벽까지 혼자서 해내야 한다. 

많은 다른 일처럼 체력이 받쳐주지 않으면 정말 힘든 사투가 될 것이다.  처음 수업을 시작했던 2006년 한해동안은 업무보다도 공부를 병행하는 것 때문에 체력이 현저히 저하되었다.  때문에 2007년에는 수업을 한과목도 ㅤㄷㅡㅈ지 못했다.  물론 업무적으로 새로운 일을 맏게 되어 바쁜것도 있었지만 도저히 2년을 스트레이트로 진행할만한 일이 못되었다. 

영어로 읽고 쓰는게 뛰어나지 못하고, 업무특성상 야근이 많고, 체력이 남들보다 뛰어나지 못하다면 외국대학의 대학원코스를 원격교육 방식으로 참여하는 것은 진지하게 고민해 보고 강한 의지를 다진후에 시작하기 바란다.

물론 내 주변에 젊은 친구들을 볼 때 마다 이 과정을 추천하고 있지만, 각오는 필요하다는 의미정도~~

뒤늦은 시험공부 for SOAS

뒤늦은 대학원 공부를 하고 있다.  10월이면 특히나 기말고사 기간이라 부담백배, 특히 작년에 시험결과가 좋지 않아 올해는 반드시 통화해야 하는데 생각처럼 진도가 쑥쑥 나가지 않는다.  게다가 욕심은 많아서 외국정규대학을 선택했는데, 외국대학이라 교재부터 레포트, 시험까지 모두 영어로 진행되서 더욱 부담스럽다.

한국어라면 쉽게 쉽게 넘어갈 부분이 영어이기 때문에 걸리는 게 생각보다는 좀 있다. 교재를 읽어도 대략의 개념을 이해하는건 가능한데, 부분부분의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려면 시간이 훨씬 더 걸린다.  해서 인터넷을 항상 켜놓고 관련자료들을 검색해보면서 진도를 빼고 있다.

금융인으로서의 전문성 확보를 위해, 게디가 국제화 사회를 대비하기 위해, 여러 대학을 알아보다 최종적으로 선택한 것이 런던대 Distance Learning 프로그램중 Financial Management 석사과정.

선택기준은 이렇다.

1. 누구나 들으면 알 수 있는 학교
2. 매년 외국으로 날라가서 일정기간 수업에 참석하는 코스가 없을 것 (비용도 그렇고 귀찮아서)
3. 학비가 쌀 것.

여기에 딱 맞는 곳이 바로 이곳

http://www.londonexternal.ac.uk  이중에서도 SOAS의 CeFiMS에서 개설된 과정이다.

사실 런던대는 여러 단과대가 연합하여 하나의 대학을 이루고 있어서 개별 단과대별로 수준이 조금씩 틀리다.  해서 그냥은 런던대라고 하면 다 같은줄 알지만 그렇지는 않다.  런던대 내에서도 금융이나 비지니스 쪽으로는 Imperial College(http://www3.imperial.ac.uk/)가 가장 수준이 있고, 세계 10대 MBA에 들어간다.  다음으로 런던정경대라고 많이 알고있는 LSE(http://www.lse.ac.uk/), 그리고 내가 참가하고 있는 곳은

The School of Oriental and African Studies(SOAS) 내에 있는 CeFiMS(Center for Financial and Management Studies) 에 개설된 정규 석사과정이다. SOAS는 많이 못들어봤을텐데 최근 전세계 대학순위에서 40위를 했다.  참고로 서울대가 38위였다.

근데 이 과정이 생각처럼 만만하지는 않다.  특히 시험만 없다면 레포트야 지식인과 구글군의 도움을 받아서 어느정도 따라갈 수 있을것 같은데, Closed Book 으로 3시간동안 진행되는 주관식 시험은 정말 부담이다.

총 7개 과정을 통과하면 졸업이 가능하데, 1년에 최대 4과목까지 들을수 있고 1과목은 2개월간 진행 (주당 1코스씩 8개 코스)되며 진행과정중 2개의 Assignment를 제출해야하는데 이것이 과목점수에 30% 반영된다.  나머지 70%는 기말고사의 몫이다.

지금 생각은 차라리 영국으로 날라가서 수업듣는 과목이라도 좋으니 시험이 없는 과정을 선택할걸 잘못했다는 생각이다.  음, 학업때문에니까 회사에서도 배려는 해줄거고 비용이야 나에대한 투자이니 어떻게든 처리해도 낭비스럽지는 않을테고, 과제물도 만만치는 않겠지만 적어도 수식이나 내용을 암기할 필요는 없으니까.

총 비용도 궁금하겠지.  졸업까지 총 15백만원정도 생각하면 될것 같고, 그중 300만원정도는 연말정산으로 다시 환급 받을 수 있으니까 순수하게 12백만원정도 든다.  거의 대부분은 이름값인듯 하지만 어쩔 도리가 없다.  미국대학 온라인 과정에 비하면 반에 반값인걸.

근데 회사는 또 요즘 왜이리 바빠지는 건지, 주중에 야근이야 새삼스럽지 않지만 연이은 주말 산행과 워크샵은 음…..

같이 공부하는 영국에 있는 친구는 이번년도에 3과목을 진행중이고, 두바이에 있는 한사람은 4과목을 진행중이라고 하는데 둘다 투자은행에 근무하고 있다.  과연 그렇게 수업을 따라갈 여유가 있는건지?  아니면 영어가 모국어라서 따라갈수 있는건지?  궁금하다.

그나저나 난 어떡하나?  한과목가지고 이렇게 헤매고 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