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회사에서의 직원평가

외국회사에서 정직원으로 첫번째 직원반기평가를 받았다. 외국회사라고해도 직원 10명도 안되는 부티끄 회사라면 평가같은게 있을리 없지만 조금 형태를 갖춘 회사라면 나름의 평가시스템이 있다.

한국에서 그동안 경험한 직원평가와 가장 큰 차이점이 있다면 평가내용을 당사자, 라인매니저, 담당임원이 전부 공유한다는 점이다. 물론 평가과정속에는 동료들이 의견을 제시하는 360도 평가도 절차의 하나로 포함되어 있다.

먼저 평가대상자가 자신의 그간 성과를 간단한 서류로 제출한다. 다음 그 내용을 바탕으로 라인매니저와 1대1 대화를 통해서 내가 뭘 잘했는지 역설(?)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매니저는 그동안 느낀 자신의 평가를 전달하고 또 360평가를 통해서 수집된 다른 동료들의 의견들도 전달해 준다. 라인매니저의 생각뿐 아니라 동료들이 나를  어떻게 평가하고 있으면 내게서 부족한 점은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되는 시간이다.

이후에 대화한 내용을 바탕으로 라인매니저가 평가서를 작성하고 담당임원에서 제출하면 담당임원이 자신의 의견을 첨부한 최종평가서가 완료된다. 완료된 평가서는 평가대상자에게 전달되서 평가내용을 직접 리뷰하고 코멘트를 달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이미 담당매니저와 직접 대화하는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특별한 리뷰내용을 적을 것은 없겠지만, 공식적인 평가보고서에 담당 매지너가 어떻게 나를 평가했는지 투명하게 공개되는 절차이다.

평가는  A 탁월, B 우수, C 기본,  D 미흡 이라는 4단계 평가점수중에서 하나를 업무수행정도라는 기준과 사업에 기여한 정도라는 2가지 기준으로 각각 평가한다. 직원의 개인적인 업무성과는 뛰어나지만 조직의 비지니스에 대한 기여도는 낮을 수도 있고 그 반대일 수도 있다.

첫평가에서 개인적으로 두 분야에서 모두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지는 못했다. 아무래도 부족한 영어로 인한 커뮤니케이션 부재가 큰 요인이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물론 그것만은 아닐 것이다. 적극적인 자세, 유연한 대인관계, 탁월한 업무지식(개발능력) 등이 눈에 뛰게 좋았다면 더욱좋은 평가를 받는것도 가능했을 것이다.

마지막 평가대상자의 리뷰까지 끝난 반기 직원평가서는 인사팀으로 송부된다.

한국에서도 대체로 비슷한 과정을 거쳤던 것으로 기억되지만 내가 받은 평가점수를 나는 알지 못했다. 물론 담당 부장의 눈빛을 보면 내게 어떤 평가를 하고 있는지 정도는 안봐도 알 수 있지만 그런것과는 별개로 평가가 투명하게 이루어 질 수 있는 시스템을 갖고 있으냐는 것은 큰 차이점이다.

Hatday at SDL Sydney
Hatday at SDL Sydney